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리메드, 코스닥 증권신고서 제출…이전상장 돌입
| 오는 25~26일 청약 거쳐 12월 초 상장 예정
기사입력 : 19.11.04 21:50
0
플친추가
|메디칼타임즈=정희석 기자| 전자약 제조 전문기업 리메드(대표이사 이근용)가 4일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코스닥 이전상장 절차에 들어갔다.

공모 주식 수는 60만주로 주당 공모희망밴드는 1만4500원~1만6500원이다.

공모를 통해 조달되는 자금은 87억원~99억원.

오는 19~20일 수요예측을 거쳐 25~26일 청약을 진행할 계획이며, 한국투자증권을 주관사로 내달 초 코스닥 상장 예정이다.

2003년 설립된 리메드는 전자약(Electroceutical) 연구개발을 시작으로 사업을 확장해왔다.

전자(electronic)와 약품(pharmaceutical) 합성어인 전자약은 아직 국내에서는 생소한 개념이지만 약물·주사 대신 전기 자극을 통해 질병을 치료하는 전자장치로 해외에서는 약물 처방 대체재·보완재로서 주목받고 있다.

더불어 기존 치료약들과 달리 흡수 과정이 없어 화학적 부작용 발생을 원천적으로 차단 가능해 안정성이 높은 것도 특징이다.

리메드는 특히 정신과 신경과 재활의학과 등에서 사용되는 비침습적 치료방법인 뇌질환 치료기기(TMS)와 만성통증치료기기(NMS)를 비롯해 복부 코어 근육 강화를 위한 에스테틱 기기(CSMS)를 개발해 주요 사업으로 영위하고 있다.

회사는 앞서 지난해 8월 코넥스 시장에 상장한 뒤 코스닥 이전 상장을 추진해왔으며 지난달 24일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에서 승인을 받았다.

매출·시가총액 요건이 충족되고 성장성이 높은 기업으로 평가받아 상장주관사 추천으로 특례 상장할 수 있는 제도인 일명 ‘테슬라 요건 상장’(이익 미실현 기업특례 상장)에 나설 계획이다.

리메드는 지난해 매출액 80억400만원·영업손실 8억3600만원·당기순손실 73억8000만원 실적을 기록했다.

하지만 올해 3분기 실적은 매출액 111억6300만원·영업이익 21억1500만원·당기순이익 25억9800만원을 기록하면서 실적 턴어라운드와 매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이근용 대표는 “15년간 전자약 분야에만 집중해 해당 분야 독자적인 기업으로 발전해왔다”며 “글로벌 수준에 맞게 축적해 온 연구 기술력과 이번 코스닥 상장을 바탕으로 전자약 분야에서 선도 기업으로 재도약하는 리메드가 되겠다”고 밝혔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리메드, 코스닥 증권신고서 제출…이전상장 돌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