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레벨D 입고 환자보는 간호사들 "평소보다 5배 힘들다"
기사입력 : 20.03.03 07:25
0
플친추가
  • |대구가톨릭병원 간호사 "생리현상 해결 가장 힘들다"
  • |현장 간호사가 전한 고충 "극도로 흥분하는 환자도"
사진: 대구가톨릭대병원 제공
[메디칼타임즈=박양명 기자] "평소보다 5배는 힘이 든다."

코로나19 감염 확진 환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한 대구. 그 중에서도 환자가 몰려 있는 병원에서 일하는 간호사가 전한 업무강도다.

대구가톨릭대병원 코로나19 관리병동 음압 중환자실(9병상)에서 일하고 있는 한 간호사는 평소보다 5배 힘이 드는 업무강도를 호소하며 "레벨D 방호복을 입고 있어 생리현상을 해결하기가 가장 힘들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방호복 때문에 온몸이 땀에 젖어 숨쉬기 힘들고 입도 굉장히 마른다"라며 "방호복을 다시 벗고 볼일을 봐야만 하는 상황을 만들지 않기 위해 물이나 좋아하는 커피도 마시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양압보조기를 허리에 착용해 허리도 상당히 아프다"라며 "고글에도 습기가 많이 차는데 앞이 보이지 않아도 벗을 수 없어 너무 힘들다"라고 덧붙였다.

사진: 대구가톨릭대병원 제공
현재 대구가톨릭대병원 코로나19 관리병동 중환자실에 있는 환자들은 인공호흡기를 착용한 상태로 활력 증후 불안정으로 승압제를 사용해 24시간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경증 환자가 입원한 3개병동에서도 중환자가 생기면 중환자실로 와 인공호흡기를 사용하기도 한다.

이 간호사는 "코로나19로 인한 본인의 현 상태를 받아들이지 못해 극도로 흥분하는 환자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에 대한 선입견 때문에 굉장히 두려워하는 모습을 많이 보고 있다"라며 "기본수칙만 잘 지키면 충분히 이겨낼 수 있는 질환이다. 환자의 건강한 퇴원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박양명 기자
  • 건강보험공단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대한전공의협의회 등 젊은의사를 중점적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박양명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레벨D 입고 환자보는 간호사들 평소보다 5배 힘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