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코로나 확진환자 입원 치료 거부시 1천만원 벌금 적용
기사입력 : 20.03.25 12:00
0
플친추가
  • |복지부, 감염병 예방법안 입법예고…4월 5일부터 시행
  • |입원치료 통지서 개정, 1년 이하 징역 또는 1천만원 벌금 상향
|메디칼타임즈=이창진 기자| 오는 4월 5일부터 코로나19 등 감염병 확진환자가 입원치료를 거부할 경우 벌칙이 대폭 강화된다.

보건복지부는 25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이하 감염병 예방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4월 5일부터 코로나 확진환자가 입원치료 위반시 상향된 벌칙이 적용된다.
이번 개정안은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된 감염병 예방법 개정(3월 4일)에 따른 것으로 감염병 환자 등에 대한 입원 및 치료 조치 위반자에 대한 벌칙 강화를 담았다.

법안에 따르면, 확진자가 입원치료를 거부하면 벌금을 기존 300만원에서 1년 이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 벌금으로 대폭 상향했다.

복지부는 오는 27일까지 의견수렴을 거쳐 4월 5일 시행할 예정이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이창진 기자
  • 보건복지부, 국회 기반의 보건의료제도와 요양병원계를 중심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이창진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코로나 확진환자 입원 치료 거부시 1천만원 벌금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