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보건의료 공직자 재산은…한의약진흥원장 57억 최대
기사입력 : 20.03.26 12:00
0
플친추가
  • |공직자 재산 공개, 김승택 심평원장 43억·김용익 건보공단 이사장 6억
  • |박능후 장관 11억·김강립 차관 13억…청와대 이진석 비서관 16억 신고
|메디칼타임즈=이창진 기자| 한의약진흥원 이응세 원장은 57억원, 심사평가원 김승택 원장이 43억원,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이 34억원 등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11억원과 건강보험공단 김용익 이사장은 6억원, 국립중앙의료원 정기현 원장은 11억원, 보건산업진흥원 권덕철 원장은 18억원 등의 재산을 신고했다.

공직자윤리위원회는 26일 관보를 통해 보건복지부 장관을 비롯한 1급 이상 공무원 재산변동 사항을 공개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26일 정부 공직자 1급 이상을 대상으로 '2020년 정기 재산변동 사항'을 관보를 통해 공개했다.

보건복지부 실장급 이상의 재산을 살펴보면, 박능후 장관은 9억 2311만원에서 11억 9638만원을, 김강립 차관은 13억 8463만원에서 13억 8862만원으로 재산이 증가했다.

강도태 기획조정실장은 10억 6993만원에서 12억 779만원으로, 노홍인 보건의료정책실장은 7억 4968만원에서 7억 9762만원으로, 양성일 인구정책실장은 8억 1281만원에서 9억 5474만원으로 각각 신고했다.

복지부 산하 기관장의 경우,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33억 7772만원에서 34억 7782만원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김승택 원장은 39억 6199만원에서 43억 5329만원을, 국립암센터 이은숙 원장은 8억 9528만원에서 12억 3821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건강보험공단 김용익 이사장은 6억 435만원에서 6억 8905만원으로 복지부와 산하기관장 중 가장 낮은 재산을 기록했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 조인성 원장은 16억 2868만원에서 15억 6814만원으로 재산이 되레 줄었다.

이어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권덕철 원장은 18억 2268만원에서 18억 4442만원으로, 한국의료분쟁중재원 윤정석 원장은 22억 1820만원에서 24억 2284만원으로, 국립중앙의료원 정기현 원장은 8억 3180만원에서 11억 1623만원으로 대부분 재산이 늘었다.

이중 한의사 출신인 한국한의약진흥원 이응세 원장은 51억 5422만원에서 57억 938만원으로 복지부와 산하기관장 중 최고 재산을 신고했다.

이밖에 의사 출신인 청와대 이진석 정책조정비서관은 14억 6394만원에서 16억 6124만원을 신고했으며, 보건복지부를 관할하는 김연명 사회수석비서관은 16억 9428만원에서 19억 9033만원, 정동일 사회정책비서관은 6억 9822만원에서 7억 542만원을 신고했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이창진 기자
  • 보건복지부, 국회 기반의 보건의료제도와 요양병원계를 중심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이창진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보건의료 공직자 재산은…한의약진흥원장 57억 최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