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서울시보라매병원, 복강경 간이식술 첫 성공
기사입력 : 20.06.29 12:20
0
플친추가
  • |간이익 수술 50례…고난도 복강경 활용 수술은 첫 케이스
|메디칼타임즈=이지현 기자|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원장 김병관)이 고난도 복강경 수술을 통한 간이식 수술을 성공했다. 국내 지자체가 운영하는 병원 중에서는 최초다.

보라매병원 의료진과 환자의 모습.
이번에 보라매병원에서 간이식 수술을 받은 수혜자는 50대 남성으로, C형 간염, 간경화 증세로 소화기내과에서 외래진료를 받으며 추적관찰을 진행하던 중 간암이 진단된 환자. 지난 4월 5일 입원, 이틀 뒤인 4월 7일 복강경 절제술로 기증받은 간을 이식받는 데 성공했다.

이번 복강경 간 기증자 수술을 통한 간이식 수술은 외과 윤경철 교수, 서울대병원 외과 이광웅, 최영록 교수의 협업을 통해 이뤄졌다.
복강경 간 절제술은 첨단 의료장비, 고도로 숙련된 전문인력을 필요로 하는 고난도의 수술로 일부 대형 상급종합병원에서 제한적으로 시행하는 수술로 공공병원에서 성공시켰다는데 의미가 크다.

특히, 이번 수술의 기증자는 수혜자의 딸로, 아버지의 간암 치료를 위해 스스로 기증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져 이번 수술에 특별한 의미를 더했다.

간이식팀 외과 윤경철 교수는 "기증자와 수혜자 모두 별다른 합병증 없이 건강하게 퇴원해 현재는 외래 정기검진을 받고 있는 상태"라며 "상급종합병원에서나 가능했던 고난도 장기이식술을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마치고, 서울대병원과의 협업 시스템을 갖춤으로써 많은 환자들에게 도움이 될 것 같아 기쁘다"고 소회를 밝혔다.

간이식 수술을 받은 이만기 씨는 "항상 친절하고 세심하게 상태를 살펴준 의료진에게 건강을 되찾아줘서 고맙다는 말을 다시 한 번 전하고 싶다"며 "더욱 많은 간암 및 간경화 환자들이 이식수술을 받고 새로운 삶을 살 수 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한편, 보라매병원은 지난 2011년 최초의 간이식 수술을 진행한 이래 현재까지 50례가 넘는 간이식 수술을 기록했으며 서울대병원과의 긴밀한 교류와 협업으로 최신 간이식 수술기법을 도입, 간이식 전문 외래클리닉을 신설하는 등 간이식 분야 시스템 구축 및 활성화 중이다.

이에 대해 김병관 원장은 "보라매병원은 우수한 의료진 및 서울대병원의 인프라를 바탕으로 장기이식 분야에서 뛰어난 성과를 내고 있다"며 "최근 개소한 암센터를 주축으로, 중증질환에 대한 환자들의 치료기회를 확대하고자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이지현 기자
  • 대학병원, 중소병원 등 병원계를 중심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이지현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서울시보라매병원, 복강경 간이식술 첫 성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