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성일종 의원, 국민보건부 신설 전문가 간담회 개최
기사입력 : 20.06.30 12:19
0
플친추가
  • |국민보건부와 복지부 분리 "보건산업 미래먹거리로 육성"
|메디칼타임즈=이창진 기자| 미래통합당 성일종 의원(충남 서산태안)은 미래통합당 정책위와 공동으로 30일 국회 본관에서 '국민보건부 신설을 위한 전문가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3일 질병관리본부를(이하 질본) 질병관리청으로 승격시키는 내용의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

하지만 질병관리본부 산하 국립보건연구원을 보건복지부로 이관하고, 보건복지부에 보건담당 2차관을 신설하기로 해 방역체계 강화라는 본질을 제쳐놓고 복지부 자리만 늘린 것 아니냐는 비판을 받아왔다.

성일종 의원은 지난 10일 ‘보건복지부’를 ‘국민보건부’와 ‘복지부’로 분리하고 질본을 청으로 승격시키는 내용의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번 간담회는 국민보건부 신설을 공론화하기 위한 것으로 현장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들과 함께 반복되는 전염병 대비, 만성질환 관리 등 국민건강과 생명에 직결되는 보건의료 분야의 전문성 제고를 위한 국민보건부 신설 필요성에 대해 폭넓은 의견수렴의 장을 마련했다.

좌장은 정기석 한림대 호흡기내과 교수(전 질병관리본부장)가 맡았으며, 주제발표는 한국보건행정학회 박은철 회장(연세대 교수) 그리고 서울시의사회 박홍준 회장, 경상남도 의사회 마상혁 감염병대책위원장, 동아일보 이진한 의학전문기자 및 보건복지부 이선영 혁신행정담당관 등이 토론자로 나섰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코로나 사태에서 목도 했듯이 전염병은 많은 인명피해를 발생시키고 있다. 이제 보건은 내적인 안보 차원에서 체계적 접근이 필요하기 때문에 국민보건부 신설은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성일종 의원은 간담회에서 "국민보건부 신설을 통해 국민의 건강을 지키겠다. 보건산업을 우리나라의 미래 먹거리로 육성시켜 장래에는 산자부보다 더 큰 산업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이창진 기자
  • 보건복지부, 국회 기반의 보건의료제도와 요양병원계를 중심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이창진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성일종 의원, 국민보건부 신설 전문가 간담회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