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침묵 시위부터 헌혈까지…거리로 나선 전공의들
기사입력 : 20.08.07 10:45
0
플친추가
  • |현장|전국 각지 수련병원에서 젊은 의사들 집단으로 결의 다져
  • |다양한 방식으로 의대 정원 증원 정책 항의…"파업 장기화 불사"
|메디칼타임즈 특별취재팀|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에 맞서 젊은 의사들이 예고한 집단행동이 현실화됐다. 전국 수련병원 전공의 1만명이 진료실을 나와 파업에 들어간 것.

전국 수련병원에서 근무중이던 인턴, 전공의들은 파업을 예고한 7일 새벽부터 다양한 방법으로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추진에 반대 입장을 전했다. 이들은 예고했던 대로 필수진료를 포함한 모든 진료 활동에서 철수했다.

서울성모병원 전공의들은 집회장소로 이동하기 오전에 교대로 침묵시위를 벌였다.
7일 오전 메디칼타임즈는 서울 내 주요 수련병원을 찾아 젊은 의사들의 다양한 집단행동을 취재했다.

앞서 대한전공의협의회를 중심으로 한 젊은 의사들은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정책에 반대하며 집단행동을 예고한 바 있다. 말은 집단행동이지만 필수의료 분야에까지 진료 활동에서 철수하는 사실상 파업이다.

이에 따라 전국 수련병원에 근무하는 인턴, 레지던트를 포함한 전공의들은 이날 오후 1시부터 전국 각지에서 열릴 집회에 앞서 소속 병원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정책에 저항할 계획이다.

전공의들은 오전 병원의 배려 속에서 강당에 모여 정부 정책의 문제점을 공유, 토론하는 활동을 벌였다.
앞서 이들은 스승인 교수들의 배려 속에서 병원 강당에 한 자리에 모여 의대 정원 확대 정책의 문제점을 공유하는 동시에 결의대회를 하는 한편, 시민들에게 정책의 문제점을 전달하는 활동들을 벌였다.

대표적인 예가 바로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이다. 이들은 병원 앞에서 교대로 서서 침묵시위를 벌이면서 의대 정책에 문제점을 내원객들에게 전달했다.

또한 세브란스병원은 결의대회와 헌혈 활동을 벌인 뒤 오후 1시 여의도 집회장소로 이동하겠다는 계획이다.

침묵시위를 벌이고 있는 서울성모병원 전공의들이다.
이들은 자체적으로 헌혈차를 마련해 헌혈을 마치고 결의를 다졌다. 나머지 서울 내 주요 대형병원 전공의들도 유사한 행사를 오전 내에 마치고 오후 집회장소로 이동할 예정이다.

집회에는 합류하지 못하지만 병원 스텝들이 배려 속에서 자체적인 집단행동을 벌이는 전공의들도 존재한다. 주요 공공병원 전공의들은 자체적으로 강당에 모여 정부 정책에 저항하는 집단 행동을 펼쳤다.

실제로 중앙보훈병원에 101명의 전공의들은 모두 지하 대강당에 한 자리에 모여 정부 정책 문제점을 공유하고 토론하기로 했다. 휴가를 별도로 내지는 않았지만 병원 내에서 진료 활동은 하지 않기로 했다.

세브란스병원 전공의들은 자체적으로 헌혈차를 마련해 활동을 벌인 뒤 집회장소로 이동하기로 했다. 집회에 참여하지 못한 중앙보훈병원은 시설 곳곳에 대자보를 붙여 정책의 문제점을 알렸다.
A대학병원 내과 전공의 1년차는 "국민들이 밥그릇 챙기기로 충분히 오해할 수 있지만 충분히 노력해서 의대를 들어갔고 6년 동안 노력해서 인턴과 전공의 과정을 밟고 있다"며 "이는 정당하게 노력한 결과인데 이 때문에 밥그릇 챙기기라고 왜곡하는 곳은 옳지 않다"고 강조했다.

집단행동에 동참한 또 다른 대학병원 인턴은 "우리도 환자 걱정을 하는 의사로서 환자를 볼모로 잡는 파업을 원치 않는다"며 "이번 정부 정책을 철회하고 재논의를 하지 않는 한 집단행동은 장기화 될 것이며 다음 주 의사협회에서 예고한 파업에도 적극 동참하겠다"고 의지를 보였다.

지방 수련병원 전공의들도 자체적으로 7일 오전 진료활동을 접고 정부 정책 반대활동을 벌였다.
한편, 복지부를 중심으로 한 정부는 전공의들의 집단행동이 본격화된 상황에서 의대 정원을 늘리겠다는 계획은 변함없는 모습이다. 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지난 6일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하고 의대 정원 확대 방안의 이유와 파업 철회를 다시 한 번 요청했다.

여기에 박능후 장관은 7일 오전 세브란스병원을 찾아 전공의들의 집단행동에 따른 필수의료 분야 라운딩을 가지는 등 점검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문성호 기자
  • 국민건강보험공단 및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관련한 보건의료제도와 병원계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문성호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침묵 시위부터 헌혈까지…거리로 나선 전공의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