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코로나19 피해 의료기관 대상 긴급 지원 자금 푼다
기사입력 : 20.08.07 12:00
0
플친추가
  • |복지부, 3차 추경 바탕으로 오는 8월 20일까지 신청 예정
  • |국민은행, 신한은행 영업점에 신청 최대 20억원까지 지원
|메디칼타임즈=문성호 기자| 정부가 코로나19로 피해 지원을 위한 2차 의료기관 긴급지원자금 융자를 실시한다.

자료사진.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2차 긴급지원자금 융자를 지원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2차 '의료기관 긴급지원자금' 융자 신청을 7일부터 8월 20일까지(토·일요일·대체휴일 제외) 받는다고 밝혔다.

앞서 복지부는 지난 3월 1차 추경으로 4000억 원의 예산을 확보, 코로나19로 경영이 어려운 의료기관에 대한 융자를 시행한 바 있다.

하지만 당시 신청금액이 편성한 예산을 초과하면서 이번에 3차 추경으로 4000억원을 편성했다.

이번 3차 추경액은 1차 추경으로 대출받았던 의료기관 중 추가 대출을 원하는 곳(2400억원 배정)과 1차 추경 때 신청하지 않았던 신규 기관을 대상(1600억원 배정)으로 구분해 지원한다.

신규 융자 신청 대상은 2020년 2월부터 6월까지 매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또는 지난달보다 감소한 의료기관(비영리법인 개설 병·의원 포함)이다.

이들은 가까운 국민은행과 신한은행 각 영업점을 통해 상담 및 신청·접수가 가능하며, 은행 심사를 거쳐 8월 말경에 집행할 예정이다.

대출금리는 연 2.15%(분기별 변동금리), 상환기간은 5년 이내 상환(2년 거치, 3년 상환)로, 예산 범위 내에서 의료기관 당 최대 20억 원까지 지원한다.

다만, 신청 기관이 많을 경우 연 매출액이 30억원 이하 병의원과 코로나19 환자치료에 적극 참여(감염병 전담병원, 선별진료소 등 운영)한 병원을 우선 지원한다.

1차 추경으로 대출을 받았던 의료기관은 1차 때 계약했던 은행 영업점에 문의하면 별도의 심사 없이 신청금액 대비 최대 70% 수준까지 8월 중에 추가 대출을 받을 수 있으며, 신청서 작성은 별도로 요구되지 않는다.

복지부 오창현 의료기관정책과장은 "이번 3차 추경은 비교적 규모가 작은 병‧의원과 코로나19 환자를 적극적으로 진료한 의료기관을 집중 지원하여 지역 의료서비스를 회복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고 전했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문성호 기자
  • 국민건강보험공단 및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관련한 보건의료제도와 병원계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문성호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코로나19 피해 의료기관 대상 긴급 지원 자금 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