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중앙대병원, 분변잠혈검사 국검 추진 국책과제 선정
기사입력 : 21.09.27 12:03
0
플친추가
  • |문정민 교수, 2023년 6월까지 빅데이터 연구로 근거 창출
[메디칼타임즈=박양명 기자] 중앙대병원은 소화기내과 문정민 교수가 교육부 주관 '창의·도전 연구기반지원사업' 신규과제에 최종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문정민 교수
문정민 교수는 2023년 6월까지 사업비 1억4000만원을 지원받아 빅데이터를 이용한 분변잠혈검사의 인구학적 특성 분석 및 맞춤형 대장암 국가검진 프로그램의 적용 근거를 제시하기 위한 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다.

문 교수는 선행 연구에서 건강보험공단 자료로 분변잠혈검사의 인구학적 특성 및 심근경색, 허혈성 뇌경색, 사망률과의 관련성의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문 교수는 "건보공단 빅데이터의 임상 정보를 바탕으로 대장암 발생의 위험인자와 분변잠혈검사와의 상관성을 분석해 해당 검사의 임상적 가치를 높인다면 보건의학적으로 매우 중요한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의미있는 연구 성과를 도출하기 위해 선정된 연구과제를 성실하게 이행하고 앞으로도 중앙대병원의 연구 역량을 높이기 위해 열심히 연구에 매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정민 교수는 중앙의대를 졸업하고 서울대병원 내과 임상강사를 거쳐 현재 중앙대병원 소화기내과 임상조교수로 재직 중이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박양명 기자
  • 건강보험공단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대한전공의협의회 등 젊은의사를 중점적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박양명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중앙대병원, 분변잠혈검사 국검 추진 국책과제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