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박스터, 신장학회에서 '셰어소스' 임상 주제 발표
기사입력 : 21.09.27 13:22
0
플친추가
  • |보라매병원 신장내과 이정환 교수, 경험 공유 통한 유용성 전달
[메디칼타임즈=이인복 기자] 박스터(대표 현동욱)가 최근 대한신장학회 국제학술대회(KSN 2021)에서 디지털 환자 관리 플랫폼 셰어소스(Sharesource)를 통한 환자 관리 임상 경험을 공유하는 주제 발표를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발표는 경북대병원 신장내과 김용림 교수가 좌장을 맡고 서울특별시 보라매병원 신장내과 이정환 교수가 연자로 참여해 '복막투석의 새로운 트렌드, 셰어소스(What’s the new trend in PD?: Sharesource)'를 주제로 진행됐다.

셰어소스는 복막투석 환자 관리를 위한 박스터의 디지털 환자 관리 플랫폼으로 자동복막투석 환자가 투석 결과를 수기로 기록할 필요 없이 자동으로 치료 데이터를 기록, 저장해 의료진에게 전송하는 시스템이다.

이정환 교수는 이 자리에서 셰어소스에 대한 연구 결과와 실제 활용 경험을 바탕으로 셰어소스의 유용성과 임상적 장점을 소개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셰어소스는 복막투석 환자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를 선제적으로 발견하고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셰어소스가 탑재된 자동복막투석기를 사용하는 환자에서 선제적인 조치 차원의 처방이 증가한 것. 셰어소스가 탑재되지 않은 자동복막투석기를 사용하는 환자 대비 자동복막투석 중 문제 발생 알람 횟수도 유의하게 감소하고 환자의 입원율은 39%, 연간 입원 일수는 6.57일 줄어들었다.

또한 치료 중단율, 병원 방문 횟수, 시간 및 비용 소비가 줄어든 반면 의료진과의 상호작용 증가로 환자의 만족도는 향상했다. 특히 혈압과 투석 효율 개선에도 도움을 주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교수는 또한 셰어소스의 장점으로 인터넷에 연결된 컴퓨터만 있으면 사용 가능하고 직관적인 화면 구성으로 환자의 치료 결과와 건강 상태를 쉽게 파악할 수 있어 효율적이고 적극적인 관리가 가능하다는 점을 꼽았다.

아울러 관기능 장애, 순응도 저하, 혈압 및 부종 조절, 투석액 처방 등 복막투석과 관련된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교수는 "환자들이 투석 결과를 수첩에 적어 오지 않아도 셰어소스의 전용 클라우드에 환자 투석 관련 정보가 정확하게 저장되고 저장된 정보는 의료진이 실시간 또는 진료 전에 확인할 수 있어 진료에 도움이 됐다"며 "셰어소스가 복막투석 환자의 예후를 개선하고 진료의 질을 향상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이에 대해 박스터 현동욱 대표는 "실제 임상 현장에서 활용한 의료진의 목소리를 통해 셰어소스의 장점이 다시금 조명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투석 환자들이 안심하고 건강하게 질환을 치료 관리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이인복 기자
  • 4차 산업의 핵심인 의료기기와 의학·학술 분야 전반을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이인복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박스터, 신장학회에서 셰어소스 임상 주제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