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흡입용 인슐린 상용화 멀지 않아
앨커메스 시험약, 크기 작은 장점
기사입력 : 04.05.18 13:27
0
플친추가
당뇨병 환자에게 희소식이 될 흡입용 인슐린 상용화가 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현재 흡입용 인슐린 개발의 선두주자는 단연 화이자.

화이자는 아벤티스, 넥타 쎄라퓨틱스와 함께 엑주베라(Exubera)를 개발, 유럽에 시판 승인을 위한 서류를 접수했는데 올해 안으로 미국 FDA에도 신약접수할 계획이다.

엑주베라보다 수년 뒤처져 있지만 앨커메스(Alkermes)도 일라이 릴리와 함께 흡입용 인슐린 2상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앨커메스는 개발 진행 상황이 늦더라도 자사 개발 흡입용 인슐린 펌프가 엑주베라에 비해 주머니에 들어갈 정도로 작기 때문에 장기적으로 시장 선두주가 될 것으로 자신하고 있다.

그러나 현재 1형 당뇨병 환자만을 대상으로 임상을 진행하고 있어 시장규모가 큰 2형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을 진행하는 것이 중요한 과제다.

두 제품은 모두 분말형 인슐린으로 주사형 인슐린보다 사용이 훨씬 편리해 당뇨병 환자에게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흡입용 인슐린 상용화 멀지 않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