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이종욱 "면허관리, 의평원 업무 아니다"
일부 개원의들 의평원 해체 주장에 입장 밝혀
기사입력 : 04.05.20 06:57
2
플친추가
최근 의사의 면허갱신제 논란과 관련해 의료계 일각에서 한국의학교육평가원의 해체를 주장하는 것에 대해 이종욱 의평원장이 “의사면허관리는 의평원의 업무가 아니며, 단지 연수교육 시행이나 평가만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며 사태진화에 나섰다.

19일 이종욱 의평원장은 의사협회 회원들에게 보내는 글을 통해 “의평원을 해체하라는 주장은 거두어 달라”며 일부 의사들의 주장에 대해 해명했다.

이 글을 통해 이 원장은 “논란이 되고 있는 면허관리는 의평원의 업무가 아니다”면서 “다만 의평원은 연수교육에 관하여 기획이나 평가만을 담당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의평원은 의학전교육, 의과대학교육, 졸업후교육, 평생의학교육 전반에 대한 연구, 개발, 평가에 대한 통합적 기능을 수행하는 기관”이라며 “의평원을 해체하라는 주장은 거두어주기 바란다”고 거듭 호소했다.

또한 이 원장은 의평원이 의사 회원들의 권리를 침해하기 위해 급조한 기구가 아님을 강조했다.

이 원장은 “의평원은 의협이 만든 기구가 아니라 의협이 지원하는 기구”로서 “이익단체로 인식되는 의협의 사업으로는 사회의 오해를 살 수 있기 때문에 의협의 지원을 받아 별도 법인화 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의사들의 권익을 위해서는 국민을 설득해야 하고, 국민 설득에는 의사들의 자율성에 바탕을 둔 고차원적 전략이 필요하다”면서 회원들이 의평원의 사업에 대해 믿고 따라와 줄 것을 부탁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2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이종욱 면허관리, 의평원 업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