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부산대병원, 체외충격파쇄석술 1,000례
지난 95년10월 첫 시술후 8년8개월만에 달성
기사입력 : 04.05.31 18:04
0
플친추가
부산대병원은 비뇨기과에서 시행하는 체외충격파 쇄석술이 31일로 1,000례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에 부산대병원은 31일 오전 비뇨기과에서 병원장, 비뇨기과장을 비롯, 20여명의 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을 열고 자축했다.

식상에서 박순규병원장은 1,000번째 시술자인 이 모씨(65)에게는 기념품을 전달하고 빠른 쾌유를 빌었다.

이번 1,000례 돌파는 지난 95년 10월 첫 시술이후 8년 8개월만의 일이다.

부산대병원은 지난해 7월 독일 Dornier사의 최신 기종으로 업그레이드함으로써 시술 초창기 때보다 한층 안정된 시술을 시행하고 있다.

기존의 압전기식 쇄석기가 파쇄율이 떨어지는 단점이 있었다면, 새 장비는 전자장식으로 시술통과 소음이 거의 없어 소아, 노인, 타질환과의 동반치료 등 대상범위가 넓어진 것이 특징이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부산대병원, 체외충격파쇄석술 1,000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