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복지부장관을 천덕꾸러기 취급해도 되나”
안명옥 의원, 정동영ㆍ김근태 전 의원에 공개서한 항의
기사입력 : 04.06.03 14:56
2
플친추가
한나라당 안명옥(비례대표) 의원이 최근 개각과 관련 여당 실세들이 통일부장관직을 놓고 갈등을 빚었던 것에 대해 비판하는 공개서한을 발송해 화제가 되고 있다.

안 의원은 3일 열린우리당 정동영 전 의장과 김근태 전 대표에게 발송한 공개 서한에서 “통일부 장관을 서로 맡겠다는 반면에 보건복지부 장관은 서로 피하다는 유쾌하지 않은 뉴스가 온 나라를 떠들썩하게 했다”며 “보건복지부장관을 천덕꾸러기 취급을 해도 되는 건지 너무 안타까운 심정에 펜을 들었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이어 “보건복지부의 업무가 얼마나 중요한지 두 분도 충분히 알고 있을 것이다. 보건복지부는 저소득층을 비롯한 전국민의 사회복지를 도맡고 있으면 모든 국민의 건강을 책임지는 중차대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며 “이런 관점에서 보면 정부 각료 중에 가장 중요한 각료라고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청와대와 여당이 차기 대선 주자를 관리하기 위해 이처럼 중요한 보건복지부 장관을 허섭쓰레기 취급하는 현실을 볼 때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다”보건복지부 장관을 놓고 벌이는 해프닝을 보면 노무현 정부가 해왔던 보건복지 관련 정책들이 가시적이며 형식적으로 진행돼왔던 것은 아니었는지 반문하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또한 “이제라도 두분 중 누구든지 먼저 보건복지부 장관을 하시겠다고 손을 들라. 그게 바로 국민들을 위한 큰 봉사의 직위로 가는 지름길이라는 점을 간곡히 조언한다”며 “이 편지는 개인적인 마음이기도 하지만 국민들의 가슴속에 깊이 품고 있는 생각이기도 하다고 보기에 조속한 답장을 기대한다”고 충고했다. #b1#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2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복지부장관을 천덕꾸러기 취급해도 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