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Rotatory Chair, 난청 진단에 편리"
회전의자 형식, 어지럼증 측정 원인규명 효과
기사입력 : 04.06.06 20:16
1
플친추가
Rotatory Chair 시연
고려대 구로병원(원장 이석현)은 최근 이비인후과에 어지럼증과 난청을 쉽게 진단할 수 있는 의료장비인 Rotatory Chair를 들여와 환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최근 밝혔다.

'Rotatory Chair'는 일명 회전검사로 밀폐된 공간에서 의자가 회전하면서 평형기능을 담당하는 세반고리관의 기능을 측정하는 최신장비.

최근 개발된 디지털 측정 방식과 컴퓨터 분석 방법이 적용됐으며 환자의 눈 주위에 전극을 부착하여 안구의 움직임(안진 반응)을 적외선 카메라로 포착해 전정기능의 불균형을 파악할 수 있다는 것이 병원측의 설명이다.

또한 조명을 다양하게 비추는 등 여러 가지 상황 하에서 안구 운동의 반응을 측정할 수 있어 진단의 효율성을 높였다.

특히 이 장비는 평형기능의 일측성, 양측성 장애 구분과 중추성과 말초성 장애를 감별 진단할 수 있고, 전정장애 후의 보상 정도를 확인하는 데 도움을 주며, 전정 재활 운동 후 효과를 판정하는 데도 이용된다.

구로병원 이비인후과 송재준 교수는“어지럼증의 경우 원인이 워낙 다양하기 때문에 이비인후과 분야 중 진단이 가장 어려운 영역으로 알려져 있다"며 "그 원인이 귀 질환인 경우가 70%를 차지하기 때문에 어지럼증 진단기는 질병의 원인을 찾아내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1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Rotatory Chair, 난청 진단에 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