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약대 6년제 미온대처에 책임감 느낀다”
서울시醫 박한성 회장 회원 서신 통해 사과
기사입력 : 04.07.06 12:08
4
플친추가
서울특별시의사회 박한성 회장은 약대 6년제와 관련 6일 회원들에게 일제히 서신을 발송하고 미온적인 대응에 대해 사과하는 한편 대회원 단결로 저지할 것을 결의했다.

박 회장은 서신에서 “지난 6월 21일 보건복지부는 대한한의사협회와 대한약사회가 야합한 약대 6년제 추진 안을 교육인적자원보로 통보했다. 이러한 복지부의 결정에 대해 서울시의사회는 회원 여러분과 마찬가지로 커다란 분노를 느낀다”며 “사태가 이렇게 진행되는 것을 제대로 저지하지 못한 현실에 대해 회원 여러분의 자괴감과 실망감이 더욱 크다는 것도 잘 알고 있으며 서울시의사회는 이에 대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사과했다.

이어 “그러나 이 사안은 아직 최종 결정까지는 몇 차례의 과정이 남아 있기 때문에 이제라도 절치부심 최선의 노력을 다해 서울시의사회가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강구할 것임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또한 “약대 6년제는 약사들이 공부를 더 하겠다는 순수한 목적보다는 임상약학 즉 약료를 배움으로써 간단한 질환을 치료할 수 있는 임의조제를 합법화하겠다는 무서운 음모가 포함되어 있다”며 “2년의 수업연장으로 의사의 처방전을 감시하며 비싼 조제료를 보장받아 보건의료비는 대폭 증가될 것이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번 약대 6년제 개편에 대한 보건복지부의 결정으로 인해 불신감이 증폭될 것을 생각하면 더욱 가슴 아프다”며 “그러나 집행부에 대한 힐책과 비난은 우선 뒤로 미루고 어렵고 촌각을 다투는 사안 앞에서는 회원 여러분이 힘을 모아 한마음 한뜻으로 뭉쳐서 집행부에 힘을 보태주어 우리나라 백년대계를 위한 투쟁을 하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4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약대 6년제 미온대처에 책임감 느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