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카데미
인사동정
이벤트
분야별 기사 전체기사
헤드라인
의료정책
병원의대
의사개원
학술학회
제약산업
기자수첩
MD초대석
Zoom人
인턴노트
칼럼
많이본기사
글로벌 항암제 시장 폭발적 성장…환자 혜택은?
2020년 177조 형성, 최근 5년새 49개 도입…6개국만 이용
기사입력 : 2016-06-07 05:00:55
0
|메디칼타임즈 원종혁 기자| 혁신적 기전의 항암제가 속속 도입되며 항암제 시장이 몸집을 한껏 키우고 있지만, 음영이 뚜렷해지는 모양새다.

5년내 글로벌 항암제 시장규모가 177조 수준까지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 가운데, 선진국과 개발도상국간에 실질적인 혜택을 입을 환자군의 격차는 더욱 벌어질 것이란 분석 때문이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IMS 헬스케어가 지난 2일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글로벌 항암제시장은 11.5%가 증가한 1070억달러(한화 약 126조 9020억원)를 기록했다.

증가세는 2020년까지 1500억달러(177조 9000억원)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됐다.

결국 이러한 몸집 불리기를 논하기 위해서는, 최근 암치료 패러다임 변화의 중심에 선 면역치료제의 비용 상승을 빼놓을 수가 없는 상황이다.

빈부격차 심화, "도입됐지만 이용할 수 없다"

보고서를 살펴보면 새로운 항암제의 혜택을 맛본 나라는 많지 않았다.

2010년~2014년까지 49개 신규 항암제가 론칭됐지만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캐나다, 이탈리아 등 오직 6개 국가만이 치료제를 사용할 수 있었다.

또 이들마저도 49개 중 절반에 못미치는 치료제만 이용됐다.

보고서를 작성한 IMS 헬스케어의 선임부사장인 Murray Aitken 박사는 "차세대 항암제들은 현재 시스템 상황에서 접근성이 높지 않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일부 선진국의 경우 면역항암제가 앞다퉈 진입하고 있지만, 개발도상국 등 신흥시장(emerging markets)에서는 얘기가 다르다"며 "정작 도입된다 해도 재정부담으로 인해 공공보험 프로그램을 통해서는 사용에 어려움이 있다"고 지적했다.

"차세대 항암제, 어떤 환자에 적용할 것인가"

치료 옵션의 가짓수는 늘고 덩달아 비용까지 치솟기 때문에, 의료시장의 긴장감이 고조된다는 의견도 나온다.

환자와 보험지불자는 의료비용의 과도한 지출이 부담되고, 규제당국은 오리지널 약물의 승인 이후 적응증 확대 등 남은 과제들이 산적했다는 얘기다.

보고서는 "혁식적인 기전을 가진 항암치료제를 해당 환자들에 공급하기 위해서는 규제당국을 비롯한 진단과 치료에 따른 인프라의 확충, 보험재정적인 측면을 고려해야만 한다"고 밝혔다.

여기엔 종양전문가들이 면역항암제를 우선적으로 적용할 특정 환자군과 최적의 치료 전략에 합의를 봐야 한다는 조건도 따라 붙었다.

대한암학회, 면역항암제 도입 및 급여개선 '머리 맞댄다'

무엇보다 이번 발표된 '글로벌 항암제 트렌드 리포트'에선 항암제 시장의 양적 성장을 두고, 승인절차가 빨라졌다는 부분도 지목됐다.

특허출원부터 항암제 승인까지 소요시간은 작년 9.5시간 수준으로, 이는 2013년 10.3년보다 단축된 것.

이를테면 미국식품의약국(FDA)의 '획기적 치료제 지정(breakthrough therapy designation)' 등과 같은 제도적인 지원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한편 우리나라는 오는 17일, 대한암학회의 국제암컨퍼런스 기간에 특별세션으로 '면역항암제 국내 도입과 과제'에 대한 정책세미나가 열릴 예정이다.

해당 세션에서는 면역항암제의 도입을 놓고, 국내 급여개선에 대한 방향성을 논의한다.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 URL복사
  • 메일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밴드
  • 네이버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글로벌 항암제 시장 폭발적 성장…환자 혜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