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카데미
인사동정
이벤트
분야별 기사 전체기사
헤드라인
의료정책
병원의대
의사개원
학술학회
제약산업
기자수첩
MD초대석
Zoom人
인턴노트
칼럼
많이본기사
면허등록 의사 11만명…의료기관 활동 의사 9만명
복지부, 의료자원 실태조사 결과…요양병원, 기관·병상 증가 기여
기사입력 : 2018-03-13 17:00:03
0
|메디칼타임즈 이창진 기자| 요양병원 확대가 의료기관과 병상 수 증가에 기여한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의료기관에 종사하는 의사인력 9만 여 명 중 동네의원과 상급종합병원 종사자가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13일 보건의료 자원공급현황 및 이용형태 관련 2011년~2016년 보건의료 실태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이는 보건의료기본법에 근거해 2001년 1차 조사 이후 4번째 실시(5년 주기)한 것으로 보건산업진흥원을 통해 건강보험과 의료급여, 보훈, 자동차보험, 산재보험 등의 자료를 총망라한 조사 결과이다.

이번 조사의 특징은 의료기관 종별 뿐 아니라 병상 규모 산출단위 세분화와 병상 유형별 구분, 행정구역별, 진료권별 등으로 구체화했다는 것.

우선, 2016년 현재 보건의료기관 수는 총 8만 9919개소로 연평균 1.6% 증가했다.

요양병원의 경우, 1428개소로 연평균(2011~2016년) 7.6% 증가했으며, 300병상 이상 요양병원은 같은 기간 31.5% 급증했다.

병상 수의 경우, 2016년 전체 병상 수는 67만 1868병상으로 인구 천 명 당 병상 수(13.0병상)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평균(4.7병상) 대비 약 2.8배 높은 수준이다. 연 평균 3.8% 증가했다.

병상 유형별 일반병상이 31만 3947병상으로 가장 많았고, 요양병원 25만 4803병상, 정신병상 7만 7384병상, 재활병상 1만 198병상이다.

일반과 정신병상은 감소 추세이나, 재활과 요양병원은 증가추세를 보였다.

이중 요양병상은 우리나라(인구 천 명 당 4.9병상)가 OECD 평균(인구 천 명 당 0.7병상)에 비해 월등히 높았다.

보건의료 인력은 2016년 의사 면허등록자 수는 11만 8000명이나 보건의료기관에서 활동하는 의사 수는 9만 8000명으로 나타났다.

면허등록 간호사는 35만 6000명, 실제 활동 수는 18만명 그리고 면허등록 약사는 6만 7000명, 실제 활동 수는 3만 4000명 등 차이를 보였다.

의사는 의원이 3만 9000명, 상급종합병원이 2만 1000명 순으로 근무했으며, 의료기관 규모별 연평균 증가율은 30~99병상 병원급에서 6.4%로 가장 높았다.

간호사는 상급종합병원이 4만 6000명이며 500병상 이상 종합병원은 2만 5000명이 활동 중이다.

보건의료기관 외 정부 부처와 공공기관, 요양시설 등에서 근무하는 의사는 6800명, 간호사는 7만 5000명, 약사는 1만명으로 추정됐다.

보건의료기관에서 활동하는 의사의 경우, 평균 근무연수는 6.4년, 간호사 5.4년, 약사 6.4년 등이며 보건의료기관 외에서 활동하는 의사는 4.4년, 간호사 4.1년, 약사 5.0년으로 파악됐다.

의사와 간호사, 약사 모두 요양병원 이직율이 가장 높았고, 의사는 의원, 간호사는 상급종합병원, 약사는 약국 이직율이 가장 낮았다.

의료장비의 경우, 2016년 전산화단층촬영장치(CT)는 1923대, 자기공명영상촬영장치(MRI)는 1407대, 양전자방출단층촬영장치(PET)는 208대로 달했다.

의료이용 분야인 입원과 외래는 OECD 비해 많았다.

2016년 입원환자 수는 1330만명으로 인구 십만명 당 2만 6000명으로 OECD 평균(2015년) 1만 600명에 비해 많았다.

평균 입원진료비는 증가(2011년 190만원, 2016년 216만원)한 반면, 평균 재원일수는 감소(2011년 15.3일, 2016년 14.5일)했다.

OECE 평균(2015년) 재원일수 8.1일이다.

입원환자 유형별로 살펴보면, 건강보험이 1140만명, 의료급여 100만명, 자동차보험 72만명, 보훈 7000명, 산재 7만 6000명, 외국인환자 2만 6000명으로 조사됐다.

병상 이용률은 상급종합병원이 102.1%이며 500병상 이상 종합병원이 98.4%, 300병상 이상 종합병원이 94.2%, 의원급 43% 순을 보였다.

환자 유출 관련, 2016년 서울 거주 입원환자 6.7%가 경기도에서, 0.8%가 인천에서 진료 받았고, 부산거주 입원환자 5.0%는 경남에서, 2.9%는 서울에서 진료 받았다.

강원 거주 입원환자는 서울 12.9%, 경기 6.6%, 충북 1.4% 등에서 진료 받았으며, 세종거주 입원환자는 대전 41.5%, 충북 17.3%, 서울 11.5%에서 입원진료를 받았다.

외래 이용의 경우, 2016년 전체 외래 환자 수는 7억 500만명이며 평균 외래 진료비는 2011년 2만 5000원에서 2016년 3만 1000원으로 증가했다.

건강보험 7억명, 의료급여 4천만명, 자동자보험 797만명, 보훈 136만명, 산재 371만명, 외국인환자 32만명 등이다.

기관 유형별, 외래환자 4명 중 3명은 의원을 이용했으며, 종합병원(9.5%), 병원(9.4%), 상급종합병원(5.5%), 요양병원(0.6%) 순이다.

전체 진료비 중 외래환자 진료비 비율은 상급종합병원은 2011년 17.3%에서 2016년 18.0%로 증가한 반면, 의원은 같은 기간 55.5%에서 54.1%로 감소했다.

의료자원정책과 곽순헌 과장은 "이번 실태조사가 각 지역 상활을 고려한 합리적인 보건의료정책을 수립하는 데 기초자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보건의료 실태조사 관련 연구결과는 복지부 홈페이지(www.mohw.go.kr)/정보연구/조사/발간자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 URL복사
  • 메일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밴드
  • 네이버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면허등록 의사 11만명…의료기관 활동 의사 9만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