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카데미
인사동정
이벤트
분야별 기사 전체기사
헤드라인
의료정책
병원의대
의사개원
학술학회
제약산업
기자수첩
MD초대석
Zoom人
인턴노트
칼럼
많이본기사
악천후 뚫고 광화문에 모인 의사들 "중환자실 떠나겠다"
최대집 회장 당선자·시도회장단 긴급 규탄집회…300여명 분노 표출
기사입력 : 2018-04-08 17:52:58
0
|메디칼타임즈 문성호 기자|이대목동병원 사건 의료진 구속에 반발한 의사들이 결국 거리로 나왔다.

이들은 감염관리 실패로 인한 의료진 '구속'이라는 이례적 상황에 반발하며 '보여주기 의료정책 국민건강 안보인다', '생색내기 의료정책 국민건강 뭉게진다' 등의 피켓을 들었다.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 당선자와 16개 시도의사회장단은 8일 광화문에서 '이대목동병원 구속 사태 관련 긴급 규탄 집회'을 가졌다.

이날 집회는 당초 이대목동병원 정문 앞에서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갑작스럽게 장소가 변경된 데다 봄비 속 추위까지 겹치면서 행사하기에는 좋지 않은 환경이었다.

하지만 이대목동병원 의료진 구속이라는 이례적 상황에 최대집 회장 당선자와 16개 시도의사회장단을 포함 약 300여명의 의사들이 대거 집회에 참여했다.

주최 측은 갑작스러운 비를 대비해 300개의 우비를 준비했지만, 이보다 많은 참석자들로 모두 다 나눠줄 수 없었다고 설명하며 예상보다 많은 의사들이 참석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최대집 회장 당선자는 "우선 이대목동병원 사건 유족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면서도 "결과가 좋지 않았다고 해서 나쁜 결과만 가지고 (의료진을) 마치 살인자처럼 죄인 취급하며, 인신 구속까지 시켰다"고 비판했다.

특히 최 회장 당선자는 이러한 상황이 계속된다면 중환자 치료 현장에서 의사들이 떠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 당선자는 "의사들을 살인자처럼 취급한다면 중환자 치료 현장에서 떠날 수밖에 없다"며 "의사의 자존심을 걸고 최선의 치료를 펼쳐왔는데 나쁜 결과만을 가지고 죄인으로 취급한다면 중환자 현장에서 조용히 떠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의사들이) 중환자 치료에서 떠난다면 그 피해는 누가 당하게 되는가"라며 "환자들에게 씻을 수 없는 피해가 돌아가게 되는 것이다. 그래서 이 자리에 나와 의사의 권리만 주장하는게 아니라 환자, 그리고 국민, 국가를 걱정하는 마음에 피를 토하는 심장으로 주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후 모인 300여명의 의사들은 결의문을 낭독하며, 이대목동병원 의료진 구속 철회를 촉구했다.

대한전공의협의회 안치현 회장도 "아무 책임도 없고 의료계는 어떤 짓을 해도 처벌받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 아니다"라며 "제발 할 수 있는 것들에 대해 책임을 물어 달라. 자기가 할수 없는 일들로 피해자가 되지 않도록 도와달라"고 의료진 구속 철회를 주장했다.

한편,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의료수사팀은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4명 사망사건 관련 의료진 7명 모두를 기소 의견으로 오는 10일 검찰로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중 신생아중환자실 전·현 실장과 수간호사 등 3명은 구속 상태다.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 URL복사
  • 메일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밴드
  • 네이버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악천후 뚫고 광화문에 모인 의사들 중환자실 떠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