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카데미
인사동정
이벤트
분야별 기사 전체기사
헤드라인
의료정책
병원의대
의사개원
학술학회
제약산업
기자수첩
MD초대석
Zoom人
인턴노트
칼럼
많이본기사
인증원, 수액세트 이물질 유입 '주의경보' 발령
자살과 낙상 이어 세 번째 "유관기관협의체 통해 개선 추진"
기사입력 : 2018-05-02 11:11:50
0
|메디칼타임즈 이창진 기자| 의료기관평가인증원(원장 한원곤)은 2일 환자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환자안전 주의경보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현재 인증원은 환자안전 보고학습시스템을 운영 중으로 환자 안전사고에 대한 접수 및 분석을 통해 주의경보 발령사유에 해당하는 경우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여 보건의료기관에 환류한다.

환자의 자살 및 자해, 낙상에 이어 올해 세 번째이다.

주의경보의 주요내용은 2017년 9월 발생한 수액세트 이물질(벌레) 유입 사고가 사회적으로 이슈화됨에 따라 진료재료 오염 및 불량 관련 사고를 집중적으로 보고 받았다.

접수된 관련 사고의 보고현황 및 관련내용, 재발방지를 위한 권고사항 등이 포함되어 있다.

환자안전 사고 분석 결과, 수액세트 및 주사기, 검체용기 등 다양한 진료재료에서 이물질, 불량이 발견됐다.

이중 일부는 환자에게 직접 사용되기도 했으며 사고 발견 후 환자에게 혈액검사를 시행하여 이상징후를 살피거나, 공급업체에 알리는 등의 조치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보건의료기관은 반드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를 받거나 신고된 제품을 사용해야 하며, 제품 입고부터 사용에 걸친 담당부서별 역할, 환자가 불량을 발견한 경우 처리절차 등 진료재료의 체계적인 관리체계가 필요하다.

인증원은 "향후 환자안전 유관기관협의체를 통해 국가 차원의 개선활동을 추진할 예정"이라면서 "주의경보를 통해 환자안전사고 보고가 활성화될 것을 기대하고 동일한 사고의 재발 방지를 위하여 의료기관 뿐 아니라 환자와 보호자가 함께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의경보는 환자안전 보고학습시스템 포털(www.kops.or.kr) 내 학습하기 메뉴에서 확인 가능하며, 보건의료기관장과 환자안전 전담인력은 기관의 자체점검사항을 자율적으로 등록할 수 있다.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 URL복사
  • 메일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밴드
  • 네이버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인증원, 수액세트 이물질 유입 주의경보 발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