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카데미
인사동정
이벤트
분야별 기사 전체기사
헤드라인
의료정책
병원의대
의사개원
학술학회
제약산업
기자수첩
MD초대석
Zoom人
인턴노트
칼럼
많이본기사
"당뇨병 교육상담료 초안 마련…세부안만 남았다"
복지부-당뇨병학회 방안 마련 급물살…"세부 논의 진행중"
기사입력 : 2018-05-04 12:30:58
0
|메디칼타임즈 원종혁 기자| "당뇨병 교육상담료의 큰 틀은 논의가 됐다. 이제 세부적인 손질만이 남은 상황이다."

국내 만성질환 관리 방안에 당뇨 환자의 교육 및 관리가 주요 이슈로 자리잡은 가운데, 동네의원에 적합화된 교육 상담 모델(초안)이 마련된 것으로 나타났다.

메디칼타임즈는 4일 제31차 대한당뇨병학회 춘계학술대회가 열린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학회 김대중 홍보이사(아주대병원 내분비내과)를 만났다.

최근 의료계 핫이슈인 의료전달체계 정상화와 관련, 학회 차원에서도 일차의료기관을 포함하는 당뇨병 교육관리비 급여화 방안이 본격 논의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김 이사는 "일차의료기관용 환자 관리 모형에 윤곽을 잡고, 복지부와 세부적인 논의들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동네의원에 적용 가능한 교육 상담 모델 개발에 힘을 쏟는데엔 그럴만한 이유가 나온다.

최근 대한당뇨병학회, 대한고혈압학회,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 등 3개 학회가 발표한 팩트시트를 살펴보면, 2016년 당뇨병 진단 환자는 428만명으로 10년 전 223만명에 비해 2배 수준으로 증가했다.

이들 환자의 절반 이상이 동네의원에 진료를 받을 것으로 추산되는 상황에서, 학회 또한 의료전달체계 바로잡기에 주목하는 것이다.

때문에 이번 학회에서도 당뇨병 교육상담료에 대한 본격 논의가 마련됐다.

서울의대 의료관리학 김윤 주임교수의 '의료전달체계 개편과 만성질환 관리' 발제를 시작으로, 보건복지부 정통령 보험급여과장과 보험법제 및 교육, 수련위원회가 참여해 일차의료기관을 포함하는 당뇨병 교육관리비 급여화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김 이사는 "논의되는 사항을 들여다 보면, 이러한 교육상담료가 꼭 당뇨병에만 국한한 것은 아니다. 다른 만성질환들도 필요에 따라 포함되는 '일반화된 모델링 작업'과 대학병원 쏠림현상을 예방하는 동네의원을 우선시한 모델 개발 등 두 축으로 나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의료전달체계 정상화를 두고 의료계가 떠안은 현안이 복잡한데, 무엇보다 대학병원으로만 환자들이 몰리는 현상을 막기 위해 동네의원에 적합한 모델을 새롭게 만들자는데 의견을 모아가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종합병원의 경우 의사, 간호사, 영양사가 주체가 된 전문적인 당뇨병 관리에 비급여 교육상담료가 제공되는 상황에, 향후 수가에 교육상담료가 포함되면 환자들이 동네의원에서도 전문적인 교육 관리를 받을 수 있게 된다는 설명이다.

이와 관련 동네의원이 할 수 있는 환자 상담관리 모형에 초안은 이미 만들어진 상태로, 앞서 건정심에서도 논의가 된 것으로 전했다. 현재 여론을 수렴해 보다 세부적인 내용을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창립 50주년 기념 메인 사업 '추계 국제학회 준비 집중"

한편 대한당뇨병학회가 올해로 창립 50주년을 맞은 상황에서, 오는 가을 국제학술회 준비 계획도 알렸다.

김대중 이사는 "학회 역할을 새롭게 다지자는 차원에서 기획위원회를 중심으로, 과거 50년을 되짚어 보고 향후 50년의 방향성을 알리는 작업을 준비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어 "50주년을 기념하는 메인 사업도 가을 학회에 맞춰 준비 중으로, 이번 춘계 학술회부터 홍보를 시작하고 있다"며 "오는 추계학술대회는 국제학술회로서 기념 사업을 비롯해 다수의 해외 연자 및 발표자들을 초청해 최신 연구 중심으로 다양한 토론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 URL복사
  • 메일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밴드
  • 네이버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당뇨병 교육상담료 초안 마련…세부안만 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