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카데미
인사동정
이벤트
분야별 기사 전체기사
헤드라인
의료정책
병원의대
의사개원
학술학회
제약산업
기자수첩
MD초대석
Zoom人
인턴노트
칼럼
많이본기사
입원전담의 액셀 밟는 세브란스…강남까지 확대
지난 3월부터 병동 운영…6개월 해외연수 등 의료진 혜택 눈길
기사입력 : 2018-06-07 12:00:40
0
|메디칼타임즈 이지현 기자| 세브란스병원이 입원전담전문의제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

앞서 입원전담전문의 제도와 관련 발빠르게 치고 나온 서울대병원, 서울아산병원에 비해 한발 늦은 듯 했지만 지난해부터 내과는 물론 외과에 이어 심장혈관병원까지 입원전담전문의 병동을 가동하며 액셀을 밟고 있다.

▲ 세브란스병원은 강남세브란스병원까지 입원전담전문의 병동 운영을 시작했다. 사진은 신촌세브란스병원 입원전담전문의 병동.
7일 세브란스병원 및 병원계에 따르면 신촌세브란스는 입원전담전문의를 대상으로 코넬 대학으로 6개월 해외연수를 보내주는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특히 주목할 부분은 지난 3월부터 강남세브란스병원에도 내과 병동에 입원전담전문의 3명을 투입, 독립된 과를 운영을 시작했다는 점이다.

강남세브란스병원 박승교 교수(입원전담전문의)는 "목표는 본원처럼 별도의 병동을 갖는 것이지만 아직은 내과 병동 내에서 입원전담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에 그치고 있다"면서 "단계적으로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현재 강남세브란스병원 규모는 총 900병상. 이중 내과 병동이 200병상인 것을 감안할 때 별도의 입원전담전문의 병동을 운영하려면 시간이 필요하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입원전담전문의제 시행 3개월 째를 맞이하면서 평균 환자는 10명 내외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생각보다 많은 교수가 환자를 전원해주고 있어 환자 수를 유지하고 있으며 환자 만족도 또한 높다"고 전했다.

실제로 환자 구성은 응급실에서 내원하는 경우가 약 30%, 교수들이 전원해주는 경우가 70%를 차지한다.

박 교수는 "야간근무 없이 낮병동으로만 운영하고 있어 근무환경은 최적화돼 있다"면서 "근무하는 의사들의 근무 만족도 또한 높아 이 같은 시스템이 다른 병원으로도 확대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 URL복사
  • 메일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밴드
  • 네이버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입원전담의 액셀 밟는 세브란스…강남까지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