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카데미
인사동정
이벤트
분야별 기사 전체기사
헤드라인
의료정책
병원의대
의사개원
학술학회
제약산업
기자수첩
MD초대석
Zoom人
인턴노트
칼럼
많이본기사
"의원급 수가협상 대개협이 주도하는 구조 만들 것"
대개협 회장 출사표 던진 이명희 원장 "정책·보험국 신설"
기사입력 : 2018-06-08 06:00:54
0
|메디칼타임즈 이인복 기자|"내과와 외과계 모든 전문과목 보험이사들이 참여하는 보험국을 신설해 의원급 수가협상을 대개협이 주도하는 구조를 만들겠습니다."

대한개원의협의회 수장에 출사표를 던진 이명희 원장(명내과, 전 개원내과의사회장)은 회장 후보로서의 청사진을 이같이 요약했다. 정책과 보험에 대해 모든 개원 단체를 아우르는 진정한 최고 단체로 거듭나겠다는 의지다.

이명희 원장은 "정부의 정치적 성향에 따라 수시로 바뀌는 의료 정책으로 인해 일차의료를 담당하는 개원의사들의 진료환경은 점점 더 안좋아지고 있다"며 "이러한 위기 상황을 지혜롭게 해결하기 위해 회장직에 출마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우선 대개협 회장이 해야할 역할로 각과 개원의 협의회를 하나로 모으는 일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결국 모든 정책에 개원의들의 의견을 하나로 모아야 일차의료를 살리기 위한 기반을 닦을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이에 따라 그가 생각하고 있는 복안은 우선 대개협 내에 정책국을 신설하는 방안이다.

대개협 차원에서 각과의 정책적 문제에 대해 적극적으로 나서 해결하고 공조를 통해 정부에 일차의료를 살리기 위한 방안 마련을 촉구하겠다는 것이다.

이 원장은 "예를 들어 최근 내과의사회와 안과의사회가 당뇨 환자들의 합병증 검사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며 "이처럼 각과에 서로 도움이 되는 일이 있다면 win-win 하는 방향을 모색해 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치매국가안심제도가 보건소 진료 기능 강화쪽으로 추진되면서 개원가의 피해가 우려된다"며 "이러한 부분에 대해 정책국을 통해 공조를 통한 대정부 협상력을 강화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보험국을 만드는 것도 그의 숙원 사업이다. 의원급 수가협상에서 성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대개협의 역할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는 의지에서다.

이명희 원장은 "지금의 상대가치제도 아래서 의원급 의료기관의 피해는 시간이 갈수록 더욱 심화되는 구조로 가고 있다"며 "따라서 상대가치제도를 개선하는 방향으로 대개협의 방향성을 잡으려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대개협 내에 보험국을 신설해 내과계와 외과계 모든 보험이사들을 모을 것이며 이를 통해 앞으로 의원급 수가협상에 필요한 준비를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러한 일을 통해 대개협을 대한병원협회와 동등한 의료법상 법정 단체를 만들겠다는 것이 그의 최종 목표.

이를 통해 의협과의 공조 체계를 강화하는 동시에 대형병원 환자 쏠림 현상을 막는 등 의원급 기관들의 이익을 대변하겠다는 의지다.

이 원장은 "대개협은 대한민국 모든 개원 의사들을 대표하는 단체"라며 "병협과 동등한 의료법상 법정단체로서 바로서 위기의 일차의료를 살려야 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그는 "이를 위해 의협과 긴밀하게 협력하며 대정부 투쟁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이라며 "또한 의료전달체계의 체계적 확립을 도모해 개원의의 사활이 걸린 제도적 개선에 대개협이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름
비밀번호
제목
비밀번호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0
댓글쓰기
  • URL복사
  • 메일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밴드
  • 네이버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의원급 수가협상 대개협이 주도하는 구조 만들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