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라니티딘 사태, 의약품 안전관리 총체적 위기"
기사입력 : 19.10.01 15:36
0
플친추가
  • | 의협·김명연 의원 국회서 합동 기자회견 "식약처 태도 안이" 비판
  • | "발사르탄 때도 신속했다고 자화자찬...뒷북 치면서 매번 공치사"
[메디칼타임즈=박양명 기자] "라니티딘 사태는 대한민국 의약품 안전관리의 총체적 위기를 그대로 보여준 참사"

대한의사협회와 자유한국당 김명연 의원은 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라니티딘 사태의 문제를 이같이 규정했다. 기자회견에는 유재중·윤종필 의원도 참석했다.

의협과 김명연 의원은 라니티딘 사태에 대해 세 가지 문제점을 제시했다. 약 150만명의 환자에게 처방되고 있는 다빈도 처방약의 위험성을 식품의약품안전처 스스로 알아내려는 노력이 없었다는 점, 위협을 인지한 후 대처가 중구난방이었다는 점, 식약처의 안이한 태도 등이다.

공동 기자회견문은 의협 최대집 회장이 발표했다.

최 회장은 "식약처는 오직 미국과 유럽 등 외국 발표 결과에 따라 뒤늦게 조사에 나섰다"며 "매번 외국 발표 결과에만 의존해야 한다면 식약처는 왜 존재하는 것인지 많은 사람들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무엇보다 위험한 것은 식약처의 무능보다 안이한 태도"라며 "발사르탄 때도 어설픈 대처로 비난받으면서 신속한 대처였다고 자화자찬 하더니 이번에도 또 스스로 칭찬을 하고 나섰다"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위협을 먼저 찾아낼 정도의 역량이 없다면 최소한 성실하고 빈틈없는 대처라도 해내야 하는데 뒷북을 치면서도 매번 공치사만 하고 있다"며 "이번 사태로 말미암아 식약처에 대한 국민 불신은 극에 달하고 있다. 의사와 환자가 언제까지 식약처의 발암행정 피해자가 돼야 하는 것인지 근본적 혁신은 정말 불가능한 것인지 묻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발사르탄에 이어 라니티딘 사태까지 반복된 것은 조직과 시스템에 중대한 결함이 있을 가능성을 암시한다는 진단도 내렸다.

최 회장은 "문제를 찾아 체질을 개선하고 충분한 전문인력 확보와 조직개편을 통해 식약처가 의료계의 신뢰를 얻을 수 있는 국민건강 수호 파트너로 거듭나기를 강력히 촉구한다"며 "정부와 국회도 식약처가 내실을 기할 수 있도록 충분한 예산과 지원을 아끼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박양명 기자
  • 건강보험공단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대한전공의협의회 등 젊은의사를 중점적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박양명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라니티딘 사태, 의약품 안전관리 총체적 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