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서울대병원, 성남 생활치료센터 오픈…이틀만에 준비완료
기사입력 : 20.08.27 11:31
0
플친추가
  • |코로나19 급증세에 노원 센터 오픈 5일만에 추가 개설
  • |200여 병상 규모로 운영…의사·간호사 등 의료진 50명 파견
서울대병원이 운영 예정인 성남 생활치료센터 내부.
[메디칼타임즈=이지현 기자] 서울대병원은 노원 생활치료센터 오픈 5일만에 성남 생활치료센터를 개설하고 운영에 들어간다.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세에 따른 조치다.

서울대병원(병원장 김연수)은 코로나19 경증·무증상 환자를 격리 치료하는 생활치료센터를 성남시 국립국제교육원에 추가로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센터 규모는 2인 1실 기준 100실이며, 최대 200여 명의 환자가 수용 가능하다.

서울대병원은 생활치료센터 운영 경험을 살려 이틀 만에 준비를 마쳤다. 의사 20여 명을 비롯해 간호사, 약사, 방사선사, 행정직원 등 약 50명을 파견했다. 문진, 검사, 응급 이송체계 등 환자의 진료 흐름 특성에 맞춘 진료 프로세스를 구축해 27일부터 환자를 받는다.

센터에 입소하는 환자는 웨어러블 장비를 착용해 심전도, 혈압, 산소포화도, 심박수, 호흡수 등을 측정하게 된다. 이 활력징후 데이터가 병원정보시스템에 실시간으로 공유되게 했으며, 모바일 앱을 통해 의료진이 환자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손쉽고 정확하게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췄다.

손정식 의료지원단장(가정의학과)은 "짧은 시간 내에 센터의 특성에 맞는 감염관리계획을 세워 동선 구분, 인력 배치, 의료장비 확보, 시설·시스템 구축에 어려움이 많았으나 교직원 모두가 힘을 모았다"며 "감염병 확산으로 인한 수도권 의료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대병원은 문경, 노원에 이어 성남 생활치료센터까지 감염병 전파를 최소화하며 환자를 안전하게 격리 치료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이지현 기자
  • 보건복지부, 국회를 중심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이지현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서울대병원, 성남 생활치료센터 오픈…이틀만에 준비완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