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심혈관질환자, 광간섭단층촬영(OCT) 치료 효과 입증
기사입력 : 21.03.15 11:10
0
플친추가
  • |용인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SCI급 국제학술지 잇따라 게재
OCT를 활용한 심장혈관 스텐트 삽입술 영상 이미지
[메디칼타임즈=이지현 기자] 용인세브란스병원(병원장 최동훈)은 심장내과 교수진이 진행한 심혈관질환 환자에서 광간섭단층촬영(Optical Coherence Tomography, 이하 OCT)의 유용성 연구가 SCI급 국제 학술지에 잇따라 게재됐다고 15일 밝혔다.

용인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교수진은 지난해 12월 Cardiology Journal에 게재한 ‘불완전하게 확장된 심장혈관 스텐트 치료에 있어서 OCT 사용의 유용성(Successful optical coherence tomography-guided stent ablation with rotational atherectomy for an unexpanded stent - 제1저자 김용철 교수, 교신저자 조덕규 교수)’ 논문으로 OCT를 활용해 불완전히 팽창된 스텐트 부위를 제거하고 약물 코팅 풍선을 사용해 고난이도 시술을 마친 사례를 소개했다.

지난 2월에는 The Anatolian Journal of Cardiology에 ‘심장혈관조영술로 진단하기 어려운 심한 석회화 병변에 있어서 OCT 사용의 유용성(Ambiguous lesion on coronary angiography diagnosed as a calcified plaque using optical coherence tomography - 제1저자 이오현 교수, 교신저자 김용철 교수)’ 논문을 게재했다.

논문 내용은 급작스러운 흉통으로 내원한 고령의 응급 환자를 관상동맥조영술보다 해상도가 뛰어난 OCT를 활용해 심장혈관 스텐트 삽입술 없이 약물 요법만을 적용하여 성공적으로 치료한 사례를 발표했다.

심장혈관 CT라고도 불리는 OCT는 뛰어난 해상도로 심장혈관 내부를 3차원 이미지로 상세히 살펴볼 수 있도록 돕는 심장혈관 영상장치.

OCT는 협심증 및 심근경색증 환자에게 심장혈관 시술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관상동맥조영술과 동시에 심장혈관 내부를 직접 검사해 수 초 내에 영상을 제공한다.

용인세브란스병원 조덕규 심장혈관센터장은 "OCT는 보다 정확한 시술을 가능하게 함에도 그간 검사의 복잡성과 고가의 장비로 인해 보급에 어려움이 있었다"면서 "용인세브란스병원은 OCT 특성화 센터를 지향하고 있으며 SCI급 국제 학술지에 관련 연구가 소개되는 성과를 이룬 만큼 더욱 적극적으로 OCT를 활용해 환자를 위한 치료를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용인세브란스병원 심장혈관센터는 5명의 심장내과 중재술 교수진이 24시간 365일 내내 시술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췄으며 OCT 특성화 센터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이지현 기자
  • 보건복지부, 국회를 중심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이지현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심혈관질환자, 광간섭단층촬영(OCT) 치료 효과 입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