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크리스탈지노믹스, 췌장암 치료제 3상 계획 신청
기사입력 : 21.03.30 17:27
0
플친추가
  • |식약처 승인 시 연세의대 소화기내과 송시영 교수 중심으로 임상 진행
[메디칼타임즈=문성호 기자] 크리스탈지노믹스는 췌장암 1차 치료제로 개발 중인 '아이발티노스타트(Ivaltinostat)'의 임상 3상 시험을 위한 시험계획서(IND)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청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췌장암 임상 3상 시험은 수술이 불가능한 진행성 또는 전이성 췌장암 170명 환자를 대상으로 아이발티노스타트와 젬시타빈, 엘로티닙의 3제를 병용 투여하는 시험군과 대조군으로는 현재 1차 치료제로 가장 많이 처방되고 있는 폴피리녹스 요법(옥살리플라틴+이리노테칸+ 류코보린+플루오로우라실)을 비교하는 임상시험이다.

주된 평가지표는 기존 표준치료제인 폴피리녹스 요법 투여군 대비 아이발티노스타트 병용요법을 통한 전체생존기간(OS), 안전성(3~4등급), 무진행생존기간(PFS), 질병통제율(DCR) 개선 등이다.

임상 3상 시험 계획이 승인되면 임상 책임자로 연세대 의대 송시영 교수, 조중현 교수가 맡아 세브란스병원 췌담도암 센터가 주축이 돼 췌장암 환자를 모집해 무작위 배정, 공개(Open-label) 방식으로 진행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진행한 임상 2상 시험에서 6주기 투약을 완료한 PP군 전체생존기간 중앙값(mOS)은 11.7개월로 젬시타빈과 엘로티닙 병용의 5.5개월 대비 개선효과를 확인했으며, 젬시타빈과 엘로티닙 병용에서 나타났던 피부병변, 설사, 구역, 구토, 등의 이상 반응 (3~4등급의 심각한 부작용)이 아이발티노스타트와의 병용요법 시에는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안전성이 개선되는 것을 입증한 바 있다.

특히 지난 3월 중순, 임상 2상 시험 아이발티노스타트 병용 투약을 받은 피험자 추적 관찰 결과 환자 1명이 생존(약 25개월)해 있는 것을 확인했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송시영 교수(소화기내과)는 "아이발티노스타트는 우수한 신약후보이다. 임상 2상 시험에서는 전체 치료주기를 완료한 환자수가 부족해 아쉬움이 있었지만, 임상 3상 시험을 통해 성공적으로 진행 시 인류의 난적인 췌장암 극복에 큰 획을 그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크리스탈지노믹스 관계자는 "조건부 허가를 위해 지난해 11월 식약처로부터 신속심사지정을 받았고, 조건부허가를 위한 희귀의약품 지정 신청을 진행했다"며 "식약처와의 협의 과정 중에 약효 및 안전성은 충분히 인정하나, 피험자 수가 적어 희귀의약품 지정에는 어려움이 있다는 의견에 따라 조건부허가를 위한 희귀의약품 지정 신청은 자진 철회하고 임상 3상 시험을 진행하여 정식으로 신약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문성호 기자
  • 국내 제약산업, 의약품시장 등 전반을 중점적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문성호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크리스탈지노믹스, 췌장암 치료제 3상 계획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