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심초음파 보전액 400억원 중반…수술전 검사는 제외 가닥
기사입력 : 21.07.15 05:45
0
플친추가
  • |급여화에 따른 손실 보전, 기존 검사총액 수준 맞춰
  • |수술전 검사에 급여 적용은 과잉검사 유도 가능성 제기
[메디칼타임즈=이지현 기자] 심장 초음파 급여화 논의가 막바지로 접어드는 가운데 급여화에 따른 손실 보전액 규모가 400억원 중반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복지부는 오는 16일 심초음파 급여화 관련 별도 간담회를 열고 해당 안건에 대해 설명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이달 건정심 안건 상정에 앞서 급여화 진행상황을 알리기 위한 자리.

이에 앞서 복지부는 의료계 관련 학회 및 단체들과 논의를 진행했다.

자료사진. 기사와 직접적인 관계가 없습니다.
심장 초음파의 경우 기존 비급여 총액 규모도 약 450억원 수준. 급여화 전환에 따른 손실 보전액 규모도 현행 수준인 400억원 중반 수준에 맞추는 것으로 가닥이 잡혔다.

다만 급여화에 따른 핀셋 보전을 한다고는 하지만 수술전 심장 초음파 영역은 일부 제외될 전망이다.

의료계 한 관계자에 따르면 초음파 급여화 논의 막바지에 적용 대상을 두고 '어디까지 급여화 할 것인가' 여부를 두고 갑론을박이 있었지만 결국 제외키로 방향을 잡았다.

심장 초음파는 심장내과에서 실시하는 검사 이외에도 영상의학과, 외과 등에서도 기저질환을 지닌 환자를 대상으로 수술 전 검사를 실시하는데 이에 대해 급여 적용을 할 것인가 여부가 쟁점.

가령, 정형외과 수술 전에 심장 초음파를 실시하는 것에 대해서도 급여로 적용하는 게 적절한가에 대한 고민이다.

해당 의료진은 일부 심장 관련 기저질환자에 대한 모니터링 차원에서 실시할 수 있지만, 급여로 적용해두면 불필요한 검사가 늘어날 수 있다는 여론이 우세했다.

의료계 한 관계자는 "심장초음파 관련 행위를 총 130여개로 정리했지만 추가적인 협의가 필요하다"면서 "일단 수술전 검사에 대해서는 제외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한편, 심장초음파 급여화 수가는 기존에 4대 중증질환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수가를 그대로 적용, 논란이 된 급여 횟수 제한은 없애기로 가닥을 잡은 바 있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이지현 기자
  • 보건복지부, 국회를 중심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이지현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심초음파 보전액 400억원 중반…수술전 검사는 제외 가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