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환자 넘치는 연세암병원 마냥 웃을수 없는 이유
금기창 병원장 "하루 2700명 환자 방문 양적으로 과포화 상태"
기사입력 : 19.05.01 06:00
1
플친추가
  • 생존율 등 질적 성장도 높여야...2022년 중입자 도입이 전환점
[메디칼타임즈 박양명 기자] 연세암병원이 양적 성장은 최대 수준이라고 진단하고 '질적' 성장을 꾀하고 있다.

금기창 신임 연세암병원장은 30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2014년 개원 후 지난해까지 양적 성장기였다면 올해부터 중입자 치료기가 도입될 2022년까지는 질적 성장기"라고 밝혔다.

금기창 연세암병원장
연세암병원은 2014년 지상 15층 510병상 규모로 개원했다. 외래환자 수는 2015년 약 49만명에서 지난해 약 58만명으로 증가했다. 평균 4~7%씩 성장했다. 입원환자 수도 2015년 약 21만명에서 2016년부터는 병상 가동률이 100% 가까이 되면서 약 24만명을 기록했다.

금기창 병원장은 "하루에 2700명 이상이 오고 있고 입원실은 연중 꽉 찬 상황으로 양적으로는 과포화 상태"라며 "미래를 위해 질적인 성장을 하고 환자중심 병원으로 가야 한다고 판단했다"라고 말했다.

과포화 상태임을 호소할 수밖에 없는 현실에서 대형병원 환자 쏠림 현상 완화를 위해 연세암병원이 할 수 있는 것은 뭘까.

금 원장은 의료정책이 3차 병원 문턱을 낮추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 특진비가 없어지고 정책이 오히려 거꾸로 가고 있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면서 "의뢰회송 정책 적극 활용을 지향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예를 들어 유방암센터는 가급적이면 양성종양 환자는 로컬이나 2차 병원에서 치료받을 수 있게 진료를 유도하고 있다"며 "수술 후 진료협력센터를 통해 환자를 1차, 2차 의료기관으로 보내는 작업을 꾸준히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3차 병원이지만 4차 병원이 되고자 하는 게 목표이기 때문에 경증환자는 가급적이면 다른 병원에서 치료받을 수 있도록 협조체계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질적 성장을 선언한 연세암병원이 내놓은 계획 첫 번째는 환자가 잘 치료 받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다. 암종별 센터의 진료역량을 높이고 맞춤형 환자 치료 서비스가 더욱 강화된 암센터별 책임제를 도입할 예정이다.

금 병원장은 "개원 무렵에는 진료와 각종 검사가 하루에 다 이뤄졌지만 환자 수 증가에 따라 CT, MRI, 초음파 등 검사가 다른 날 진행되는 경우가 계속 늘어나고 대기공간도 부족해졌다"라며 "진료와 검사 분야를 중심으로 공간 재배치와 검사 장비 확충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미 도입을 공표했던 중입자 치료기도 질적 성장의 한 부분이다. 연세암병원은 2022년 중입자 치료기 본격 가동을 목표로 재활병원과 심장혈관병원 옆에 있는 미래관에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금 병원장은 "중입자 치료기는 폐암, 간암, 췌장암 등 난치암 치료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며 "종양 이외의 조직에 대한 선량 피폭이 가장 낮은 장비로 암 환자 생존율 향상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래관 신축공사는 지난해 7월에 시작해 지금까지 약 52% 정도 진행됐고 9월에는 미래관 지하의 구체적 공사가 착공될 것"이라며 "내년 말에는 최종 완료될 것"이라고 했다.

연세암병원은 또 장기적으로 신약개발 및 임상 연구 강화에도 앞장설 예정이다. 새로운 항암제 개발을 위해 면역항암제 연구과제 수주, 10억원의 폐암 신약개발연구기금 유치 등 기초 및 전임상 연구 역량을 높이고 있는 상황.

금 병원장은 "궁극적인 목표는 치료를 잘 하는 것"이라며 "치료를 잘하는 범위는 난치성 암까지 확대돼야 하며 치료 시기도 가족력 등을 케어할 수 있는 암 발병 이전, 암 발생 후 잘 치료받는 과정, 재발암을 포함한 암 치료 후까지 모두 포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박양명 기자
  • 건강보험공단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대한전공의협의회 등 젊은의사를 중점적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박양명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1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환자 넘치는 연세암병원 마냥 웃을수 없는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