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개원' 간판 뗀 대한내과의사회…17년만에 명칭 변경
기사입력 : 21.04.16 12:00
0
플친추가
  • |개원내과의사회⟶내과의사회로 변경, 04년도 무산 이후 결실
  • |5000여 개원의 더해 2000여 봉직의 회원 끌어안기 집중
[메디칼타임즈=원종혁 기자] 대한개원내과의사회가 회명에 '개원' 간판을 떼고 '대한내과의사회'로 명칭을 변경했다.

내과 전문의 자격을 가진 봉직의가 더 많은 현실을 반영한 결정으로, 지난 2004년 의사회 명칭 변경이 무산된 이후 17년만에 결실을 맺었다.

대한개원내과의사회가 지난 10일 대의원회 논의를 통해 회명 및 CI를 변경했다.
대한개원내과의사회(회장 박근태)는 지난 10일, 대의원총회를 통해 의사회 회명을 '대한내과의사회'로 변경키로 결정했다.

의사회는 "이를 계기로 5,000여 개원 내과와 2,000여 봉직의 내과 회원의 권익보호와 의료환경의 변화를 선도하는 내과 전문의 단체로 거듭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청사진을 밝혔다.

작년 박 회장은 명칭 변경을 위한 전초작업으로, 이정용 부회장(서울시개원내과의사회장)을 위원장으로 한 별도의 위원회를 꾸려왔다.

박 회장은 당시 메디칼타임즈와의 인터뷰에서 "봉직의의 적극적 가입을 유도하고 이후 이들의 권익 보호를 위해 내과의사회로 이름을 바꾸려고 한다"며 "현재는 봉직의로 근무하고 있더라도 추후에는 개원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의사회가 이들의 개원을 적극 도와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개원내과의사회의 명칭 변경 추진은 처음이 아니다. 이미 약 16년 전인 2004년 명칭 변경을 시도한 적 있지만 대학에 있는 내과 교수들의 반발이 커 1년 천하로 끝났다.

이번 회명 및 CI 변경사항의 반영을 제외한 기존 내용의 변동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원종혁 기자
  • 대한의사협회를 출입하면서 개원가를 중점적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원종혁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개원 간판 뗀 대한내과의사회…17년만에 명칭 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