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비급여 진료비, 허위보고할 경우 과태료 200만원 신설
기사입력 : 21.04.16 12:00
0
플친추가
  • |복지부 의료법 시행령 개정안 입법예고…6월 30일부터 시행
  • |미보고·미제출할 경우에도 최대 200만원까지 과태료 부과
[메디칼타임즈=이지현 기자] 최근 동네의원까지 비급여 진료비 공개가 의무화되는 가운데 이를 보고하지 않거나 거짓보고했을 경우 과태료 부과 기준이 세분화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복지부는 비급여 진료비 미보고·거짓보고에 대한 과태료 부과 기준을 담은 의료법 시행령 개정안을 입법예고, 오는 6월 30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의료법 제45조2에 따른 비급여 진료비를 보고하지 않거나 자료를 제출하지 않은 경우 1차 위반시 100만원, 2차 위반시 150만원, 3차 위반시 2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함
또 거짓으로 보고하거나 거짓 자료를 제출한 경우에는 1, 2, 3차 각각 200만원의 과태료를 동일하게 부과한다.

이와 더불어 의료법 제4조 제3항에 따른 환자의 권리 등을 게시하지 않은 경우, 1차 위반시에는 경고, 2차 위반시 15만원, 3차 위반시 30만원을 각각 부과하는 안을 신설했다.

과거에는 환자의 권리 등을 게시하지 않은 경우, 기존에는 최대 100만원 이내에서 각 지자체별로 상이하게 처분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해 공통된 기준을 마련한 것.

또한 의료법 제37조 제3항에 따른 진단용 방사선 발생장치 안전관리책임자 교육을 받지 않은 사람에 대한 과태료 부과기준도 신설했다. 1차 위반시 50만원, 2차 위반시 75만원, 3차 위반시 1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는 내용이다.

이와 함께 의료인이 방송 등에서 건강·의학정보 등에 대해 거짓 또는 과장된 정보를 제공하는 경우 의료인 품위손상행위로 자격정지 등 행정처분을 하는 것과 관련해 '인터넷 매체'도 포함시켰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이지현 기자
  • 보건복지부, 국회를 중심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이지현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비급여 진료비, 허위보고할 경우 과태료 200만원 신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