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TF 실무위…추진과제 사전 검토
기사입력 : 21.06.10 17:09
0
플친추가
  • |백신공급 확대·백신산업 생태계 고도화 과제 논의
  • |백신 파트너십 추진 성과 짚고 5개 분야 25개 과제 도출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 TF 실무위원회 첫 회의 모습
[메디칼타임즈=이지현 기자] 정부가 방미 이후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 TF에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10일, 제1차 실무위원회(위원장: 강도태 보건복지부 제2차관)를 열고 향후 계획을 논의했다.

실무위원회는 지난 3일 출범한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 TF'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실무적으로 안건을 조율하고 추진과제를 사전 검토하기 위한 협의체. 향후 격주로 운영하면서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전문가 그룹' 회의에 앞서 주요 논의방향을 결정할 예정이다.

이번 실무위원회에서는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의 추진 경과 및 성과, ▴국내 백신산업 현황 진단 및 각 부처 추진과제, ▴향후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 TF 운영계획 등에 대해 논의했다.

첫번째 안건으로 한미 정상회담(5.21) 이후, 범부처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 TF 출범(6.3), 한미 파트너십에 대한 협력방안 모색을 위한 백신기업 간담회(6.4),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전문가 그룹 출범(6.9. 첫 회의) 등 주요 성과를 점검했다.

특히, 지난 9일 열린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전문가 그룹에서 논의된 ▴백신생산 ▴원부자재 ▴연구개발 관련 협력과제를 공유했다.

두 번째 안건으로 한미 파트너십을 통해 미국의 기술력과 한국의 생산능력을 결합해 글로벌 백신공급을 확대하고, 궁극적으로 백신산업 전반에 걸쳐 산업생태계 고도화를 실현하기 위한 과제를 논의했다.

우선 우리나라 백신산업을 둘러싼 대내외 환경을 분석하고, 글로벌 백신 허브화를 위해 각 부처에서 추진하고 있는 과제를 공유하고 발전 방향을 토론했다.

이를 통해 ▴총괄, ▴생산역량 지원, ▴원부자재, ▴연구개발, ▴대외협력 등 5개 분야 25개 과제를 도출했으며, 다음 주 개최 예정인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 TF」를 통해 확정하기로 했다.

마지막으로 글로벌 백신 허브화 TF(팀장: 보건복지부 장관)의 세부적 운영 방향에 대한 논의도 진행했다.

강도태 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실무위원회를 통해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의 원활한 운영을 지원하고, 범부처 역량을 집중해 국내 글로벌 백신 허브로의 도약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이지현 기자
  • 보건복지부, 국회를 중심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이지현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TF 실무위…추진과제 사전 검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