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이광래 광역시도의사회장 "의사 단체 정치 역량 키워야"
기사입력 : 21.06.18 06:00
0
플친추가
  • |3선 인천광역시의사회 이광래 회장 인터뷰
  • |"실익 없는 소모적 투쟁 지양, 합리적 대응 강조"
[메디칼타임즈=원종혁 기자] "의료계에 필요한 법안을 만들기 위해서는, 정치 세력화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회원들이 가진 인적 인프라와,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해서 의료계의 정치적인 힘을 쌓아가야 한다는 점을 적극 강조했다.

이광래 회장.
인천광역시의사회 이광래 회장은(전국광역시도의사회장)은 최근 대한의사협회 출입기자단과 가진 인터뷰에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3선에 성공한 이 회장은 지난 2015년 첫 당선 이후, 2018년 단독 입후보해 재선에 성공했으며 이번 선거에서 단독 입후보하면서 총 9년간 인천시의사회를 이끌게됐다.

앞서 3월, 인천시의사회 대의원총회에서 이 회장은 "무분별한 투쟁과 반정부적 대처보다는 합리적으로 회원 권익을 보호하겠다"는 입장을 강조한 바 있다.

이 회장은 "대정부 및 국회 소통에 있어 이전 39대와 40대 집행부가 취한 스탠스는 달랐다"며 "무조건적 투쟁으로 얻은 실익은 크지 않았다 생각한다. 현안을 일단락시키는 투쟁이 아니라 뒤로 미뤄지는 결과물만을 얻었기 때문인데 이런 소모적인 투쟁은 이제 지양해야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사 회원들도 정당 가입이나 국회 후원 등 투쟁 이전에 소통 채널을 늘려야 한다. 지역 후원회나 1인 1정당에 가입을 해서 책임당원이 되는 것도 여기에 포함된다"며 "이필수 집행부의 최근 행보가 국회에 초점이 맞춰진 것도 같은 이유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비급여 보고 이슈 복잡한 사안..."시도의사회-의협 시너지 관계 중요"

41대 의협 집행부의 스탠스는 수가협상 체결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 등 정부에 적극 협조하는 분위기로 바꼈다. 하지만, 최근 의료계는 수술실 CCTV부터 의사면허 박탈법, PA 문제, 비급여 보고 등 마주한 현안이 산적한 상황.

또 최근엔 인천에서 척추전문병원 대리수술 의혹이 발생했고, 의협은 현재 '무관용 원칙'을 적용키로 했다. 이 회장은 "인천의 전문가평가단을 이용해서 자체적으로 조치를 취했을 수도 있겠지만, 현재 수술실 CCTV 문제나 PA 문제 등 이슈가 크다"면서 "현안이 큰 만큼 의협에서도 긴급 조치를 취한 것으로 알고 인천시의사회도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회장은 비급여 보고제 이슈도 지적했다. 특히 "비급여 공개와 달리 보고 부분은 굉장히 복잡히 얽혀있는 사안"이라면서 "전면적인 투쟁으로 가야하는지, 투쟁을 한다고 해도 이미 법안이 통과된 것이기에 참 어려운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정부 투쟁구도에 있어서도 무작정 투쟁을 주장하기도 어려운 상황이 됐다"며 "중요한 것은 모든 문제는 법안이 통과되기 전부터 적극적으로 개입해서 막아야 한다. 추후 보고 부분에 있어 정부와 협상에서 받아들이기 어려운 부분이 생긴다면 다시 논의를 진행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불법 PA(진료보조인력) 논란에는 조심스런 입장을 내비쳤다.

이 회장은 "각 직역간 견해차가 확인되는 상황에서 지금은 원론적으로 답할 수 밖에 없다"며 "상급종합병원이나 병원급에는 PA 문제를 어느정도 묵과하는 분위기인 것 같다. 의료법을 준수하면서 진행한다면 문제가 없겠지만 법 개정을 통해 시행한다면 굉장히 큰 싸움이 되지 않겠나"고 생각을 전했다.

한편 코로나19 팬데믹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원격의료 이슈에도 많은 관심이 쏠린다. 이 회장은 "원격진료 문제는 산업화나 IT 기술의 발전, 글로벌 추세 등을 살펴야 한다"며 "이러한 변화를 멈출수는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급변하는 상황에서 의협도 이런 변화에 잘 맞춰 의학정보원 등을 활성화시켜서 IT 분야에도 제 역할을 찾아가야 하지 않나 한다"고 의견을 냈다.

이 회장은 전국시도광역시의사회장협의회 회장을 맡고 있기도 하다. 의협과의 관계 설정에 있어 "시도의사회와 의협의 관계가 좋았을 때 시너지가 크지 않았나 한다"며 "16개 시도의사회가 적극 협조하고 지원하는 역할도 있지만, 더불어 회원 정서에 반하는 경우 견제도 해야 한다"고 밝혔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원종혁 기자
  • 대한의사협회를 출입하면서 개원가를 중점적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원종혁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이광래 광역시도의사회장 의사 단체 정치 역량 키워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