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진료공간 부족했던 강북삼성, 4년간 증·개축 공사로 재도약
기사입력 : 21.06.18 09:09
0
플친추가
  • |공간 효율화 위해 장례식장 없애고 진료외 공간은 외부로 이전
  • |개선공사 결과 환자 진료공간 확보, 주차장도 지하로 확장
[메디칼타임즈=이지현 기자] 협조한 진료공간과 주차장 등으로 늘 환자민원에 시달리던 강북삼성병원이 지난 4년간의 대대적인 증·개축 공사를 통해 새롭게 탈바꿈했다.

서울도심 한가운데 위치해 확장성이 낮고 문화재 심의를 받는 절차 등 어려움으로 2년이면 끝날 공사기간이 2배이상 늦어졌지만, 결국 지난달 공사를 마치고 오늘(18일) 준공식을 가졌다.

이번 준공식을 기념해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강북삼성병원 신호철 병원장은 "시설 및 장비를 갖추고 인력 풀을 절반이상 교체하는 등의 변화는 노력을 하면 가능하지만 병원 내 공간을 만드는 것은 쉽지 않았다"고 회상했다.

그는 이어 "서울도심에 협조한 지역이고 확장성이 없다보니 교수 연구실 등 진료과 무관한 공간은 모두 길 건너편 별도의 건물로 이동시켰다"고 설명했다.

강북삼성병원이 이처럼 공간 재배치에 주력한 데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었다. 상급종합병원 전체 중 환자에게 제공하는 서비스 면적이 전국에서 최하위를 기록한 것.

신 병원장은 "서울도심을 벗어나 병원 이전도 고려했지만 50년 역사가 있는 병원을 쉽게 옮길 것은 아니라고 판단했다"면서 "병원 내부 개선공사를 실시하는 것으로 방향을 잡았다"고 말했다.

그 결과 병원 내 필요없는 공간은 과감하게 삭제했다. 진료공간을 늘리는 대신 장례식장도 없앴다.

늘 민원거리였던 주차장도 지하를 활용하면서 효율을 최대치로 끌어올렸다. 메르스, 코로나19를 겪으면서 실외 선별진료소의 불편함을 고려해 지하주차장을 비상시 선별진료로소 전환해 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

좁은 공간이지만 '문화' 예술공간도 마련했다. C동 로비에는 병원직원과 고객들이 기증한 1300여권의 책을 누구든 편하게 읽을 수 있는 복합 문화공간을 뒀다.

신 병원장은 "이제부터가 시작이다. 지난 50년 역사가 있지만 리셋한다는 마음가짐으로 점프해야한다"면서 "해외 유수의 병원이 규모보다는 콘텐츠가 중요하 듯 차별화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병원이 돼야한다"고 말했다.

지난 50년의 역사를 기반으로 100년을 준비하는 병원으로 나아가야 한다는 게 준공식을 임하는 그의 각오다.

이날 강북삼성병원 진성민 기획총괄 교수는 "다양한 기업들과의 협업 및 연구 등 영상 빅데이터를 활용해 AI 맞춤의료 실현을 노력하고 있다"면서 "해외체류 중인 근로자를 대상으로 원격협진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미래헬스케어를 선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기존 3개 특성화센터에 ▲근골격질환센터 ▲전립선센터 등을 추가해 5개 센터를 구축하고 유관진료와 협진 및 검사실 통합 배치, 원스톱 진료 등을 도입해 심도높은 맞춤형 의료를 제공할 예정이다.

진 기획총괄은 "급성기 환자의 골든타임을 사수하기 위해 뇌혈관 신속대응팀을 운영하는 등 최고의 치료를 위한 특화된 프로세스를 도입했다"고 덧붙였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이지현 기자
  • 보건복지부, 국회를 중심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이지현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진료공간 부족했던 강북삼성, 4년간 증·개축 공사로 재도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