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청라의료타운 논란에 침묵하는 복지부와 의료계
이창진 의료경제팀 기자
기사입력 : 21.07.15 05:45
27
플친추가
[메디칼타임즈=이창진 기자] 인천 청라의료복합타운 유치 경쟁이 서울아산병원컨소시엄 우선 협상자 결정으로 일단락됐다.

청라 국제도시 3조원의 사업권 수주를 위한 국내 투자사와 병원들의 총성 없는 전쟁.

의료복합타운 컨소시엄에 뛰어든 병원 5곳 중 4곳은 대학병원이다. 서울아산병원과 인하대병원, 순천향대 부천병원, 차병원.

이들 병원의 목적은 분명하다. 청라 국제도시 분원 설립.

투자사들 입장에서 필수조건인 500병상 이상 병원 건립 지원은 3조원 사업권 수주를 위한 징검다리에 불과할 수 있다.

대학병원의 본래 역할과 기능은 무엇일까.

연구와 교육 그리고 진료 등 3가지로 압축된다. 대학병원 핵심 구성원인 임상 교수들은 임상 연구와 의대생 및 전공의 교육을 주축으로 환자 진료에 매진하고 있다.

언제부터인지 대학병원 환자 진료가 연구와 교육을 앞지르면서 돈을 버는, 다시 말해 영리를 추구하는 기능으로 변질됐다.

대학병원별 암센터 신축을 시작으로 병상 수 확대와 분원 설립 등 지역 병의원과 무한경쟁 하는 게 현실이다.

청라의료복합타운 사태는 현 의료 생태계의 축소판이다. 몸집을 불려야만 살아남는다는 규모의 경제가 통하는 한국 의료 현실인 셈이다.

대학병원 모 병원장은 "부지와 병원 건립비용을 제공한다는 데 어느 대학병원이 가만히 있겠느냐"라고 반문하고 "수도권 대학병원들이 타 지역 분원 건립을 추진하거나 진행 중에 있어 청라지역은 5개 병원 경쟁에 그쳤다고 본다"고 말했다.

의료전달체계 부재 속에 대학병원의 무한팽창을 강 건너 불구경 하듯 바라보는 보건복지부. 여기에 의사 종주단체를 자임하는 의사협회와 병원장으로 구성된 병원협회의 침묵.

청라의료복합타운 건립에 소요되는 10년 후 모습을 단정하긴 어렵지만, 진행 과정이 순탄치 않을 것이라는 시각이 중론이다.

대학병원 유치를 위한 지자체와 정치권의 물밑작업 그리고 복지부와 의료단체 침묵의 결과물이 의료계 또 다른 괴물이 되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이창진 기자
  • 대학병원, 중소병원 등 병원계를 중심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이창진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27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청라의료타운 논란에 침묵하는 복지부와 의료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