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공공보건정책관 하마평 행시출신 강민규·의사출신 박향
기사입력 : 21.07.22 11:37
0
플친추가
  • |박향 광주시 시민안전실장·강민규 질병청 센터장 유력
  • |코로나 4차 대유행 국면 신종감염병 대응 역량 평가
[메디칼타임즈=이지현 기자] 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에 질병관리청 강민규 수도권질병대응센터장과 광주시 박향 시민안전실장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윤태호 전 정책관이 지난 7월 1일자로 임기를 마치고 부산의대 예방의학과에 복귀하면서 현재 정책관 자리는 공석 상태로 복지부는 1차 공모에 이어 2차 공모를 진행 중이다.

강민규(좌) 센터장, 박향(우) 실장.
22일 의료계 및 정가에 따르면 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일반직 고위공무원)에 질병관리청 강민규 수도권질병대응센터장과 박향 광주시 시민안전실장이 하마평에 올랐다.

강민규 센터장은 조선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한 행시 37회 출신으로 복지부에서 아동청소년권리과장, 건강정책과장, 한의약정책과장을 두루 역임하고 복지부 기획조정부장에 이어 최근 질병청으로 자리를 옮긴 바 있다.

지난해 9월 질병청으로 발령을 받은 강 센터장은 수도권 질병대응센터장으로 최근 연일 코로나19 확산세 속에서 검역은 물론 변이바이러스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박향 국장은 조선의대를 졸업하고 전남대 행정대학원 석사, 조선대 대학원 박사를 거쳐 지난 2010년 광주시청 건강정책과 과장에 이어 복지건강국 국장으로 지역사회 내에서 보건의료 정책에 잔뼈가 굵은 인물.

그는 신종 감염병 대유행 국면에서 코로나19 선제적 검사 및 역학조사 등 감염병 대응체계 확립 등 지역 내에서 의사출신 방역사령관 역할을 해왔다.

특히 그는 지역사회 방역 사령탑으로서 역량을 인정받으면서 지난 6월, 광주시 최초의 여성 이사관(2급)으로 승진(시민안전실장)하면서 주목을 받았다.

두 인사 모두 최근 코로나 4차 대유행 국면의 위기를 극복하는데 필요한 적임자로 급부상했다.

앞서 공공보건정책관은 개방형 직위로 국립의대 교수 출신인 윤태호 전 정책관이 임명된 바 있다. 하지만 최근 복지부가 이를 다시 공모직으로 전환함에 따라 공무원만 지원이 가능해졌다.

지금까지 공공보건정책관의 역할은 △감염질환 정책 및 만성질환 관리에 관한 종합계획 수립·조정 △국가암관리대책 수립·조정 △공공 보건의료정책 수립·조정 △응급 의료정책 수립 및 응급 의료기금 운영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종합계획 수립 및 조정 업무 등이다.

특히 최근 코로나19 대유행 국면에서 공공보건정책관은 방역 최전선을 지키며 정책 리더십을 발휘해야하는 중요한 자리다.

코로나19 이전에도 공공보건정책관직에는 의사출신 복지부 공무원인 전병율(연세의대, 예방의학과 전문의, 현 차의과학대 교수), 양병국(서울의대, 가정의학과 전문의, 현 대웅바이오 대표이사), 권준욱(연세의대, 현 국립보건연구원장) 등이 맡아왔다.

이번에도 공공보건정책관에 의사출신 인사가 낙점될 지, 기존의 관행을 깨고 행시출신 인사가 올 지 귀추가 주목된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이지현 기자
  • 보건복지부, 국회를 중심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이지현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공공보건정책관 하마평 행시출신 강민규·의사출신 박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