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대전협 여한솔 집행부 공개…단체행동 주역 대거 합류
기사입력 : 21.11.25 05:45
0
플친추가
  • |부회장에 이지후·강민구…임원 공개모집 선발 인물도 포함
  • |회장까지 총 16명 구성…직전 집행부 출신 한 명도 없어
자료사진. 기사와 직접적 관계가 없습니다.
[메디칼타임즈=박양명 기자]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새 회장 선출 약 3개월 만에 최종 인준 절차를 앞두고 집행부 명단을 대외적으로 공개했다.

새 집행부에는 지난해 젊은의사 단체행동에서 중심적 역할을 했던 인물이 다수 합류했고, 임원 공개 모집을 통해 자원한 인물도 포함돼 있었다. 직전 집행부에서 활동했던 임원은 단 한 명도 없었다.

대전협은 오는 27일 정기대의원총회를 열고 여한솔 회장을 보필할 집행부 안건을 상정한다. 눈길을 끄는 점은 한재민 회장 당시 활동했던 임원은 단 한 명도 포함시키지 않은 것. 통상 대전협 집행부에서도 회장은 바뀌더라도 일부 임원은 연속성을 가지면서 활동을 해왔다.

여 회장은 회장 당선 직후 집행부 구성을 위해 발 벗고 나서면서 집행부에서 일할 임원도 공개모집했다.

새 집행부는 여한솔 회장을 포함해 총 16명으로 꾸려졌다. 구체적으로 부회장 2명, 이사 8명, 팀원 5명이다.

우선 서울대병원 내과 2년차 이지후 전공의와 고대의대 예방의학과 1년차 강민구 전공의가 '부회장'으로 합류했다.

이지후 부회장은 인턴 시절부터 대전협에서 임원으로 활동하며 여한솔 회장과 돈독한 관계를 쌓아온 인연으로 25기 집행부에서 함께하기로 했다. 강민구 부회장은 임원 공개 모집을 통해 자원한 인물이다.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를 비롯해 고대 총학생회 부회장으로도 활동한 경력이 있다.

대전협은 25기 집행부를 구성하고 오는 27일 대의원총회에서 인준 절차를 거친다.
지난해 젊은의사 단체행동의 여파가 남아있는 만큼 당시 집단행동에서 목소리를 높였던 인물도 대거 합류했다.

단체행동 기획의 주축에 있었던 서연주 전 부회장(여의도성모병원 내과 3년차)이 수련이사로 들어왔다. 서울아산병원 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에서 활동했던 박한나 전공의(서울아산병원 응급의학과 3년차)도 수련이사로 합류했다. 수련이사는 보건복지부 산하 수련환경평가위원회 등에서 전공의 수련 환경 개선에 대한 목소리를 낸다.

젊은의사 단체행동 당시 대전협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일했던 김채원 전공의(분당차병원 내과 3년차)도 정책이사로 함께한다. 한림대 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에서 활동했던 류환 전공의(한림대 성심병원 정형외과 3년차)도 법제이사로 합류해 단체행동 백서 제작 안건이 대의원총회를 통과하면 해당 업무를 주도할 예정이다.

전공의 수련 현장의 각종 민원 통로인 복지이사는 원주세브란스 기독병원 고은산 전공의(원주세브란스 기독병원 인턴)와 이현주 전공의(원주의대 예방의학과 3년차)가 맡았다. 총무이사는 조재진 전공의(삼육서울병원 안과 2년차), 홍보이사는 백승우 전공의(성빈센트병원 재활의학과 3년차)가 하기로 했다.

팀원으로는 ▲총무팀 이정우 전문의(내과) ▲수련팀 정진형 전공의(고려의대 내과 1년차) ▲정책팀 정태종 전공의(삼육서울병원 정형외과 1년차) ▲홍보팀 김민규(인턴 수료) ▲법제팀 서영준 전공의(한림대 성심병원 인턴) 등이 합류했다.

한편, 대전협은 정기대의원총회에서 집행부 인준을 비롯해 ▲지난해 8~10월 의료계 단체행동 백서 제작에 관한 건 ▲대전협 비상대책위원회 해산에 관한 건에 대해 의견을 예정이다. 전공의 사회 현안인 진료보조인력 업무범위 및 향후 대응에 대한 내용에 대해서도 토의한다.

여한솔 회장은 "회장 선거 전후 다양한 통로로 추천받은 인물들을 직접 만나며 집행부를 구성했다"라며 "앞으로도 힘을 보태고자 하는 전공의가 있다면 임원진은 계속 충원할 계획이지만 당분간은 현재 체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박양명 기자
  • 건강보험공단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대한전공의협의회 등 젊은의사를 중점적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박양명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0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대전협 여한솔 집행부 공개…단체행동 주역 대거 합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