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헤드라인
섹션뉴스
오피니언
경주시醫, 의협 집행부 즉각 사퇴 요구
약대 6년제 미온 대응…“김재정 집행부 회의”
기사입력 : 04.06.23 09:43
1
플친추가
대한의사협회(회장 김재정)가 약대 6년제 시행에 미온적으로 대처했다는 비난 여론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경상북도 경주시의사회(회장 김장희)가 의협 집행부 즉각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경주시의사회는 23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약대 6년제에 대한 약사회와 한의사협회의 전격 합의한데 대해 원천 무효임을 선언하며서 국민의 건강을 위한 정책을 펴지 않고 오로지 정치적 목적으로만 복지정책을 펴는 노무현 정부에 깊은 우려를 보낸다”고 밝혔다.

이어 “보건복지부는 공청회 한번 없이 이러한 작태를 연출한데 대하여 약사회, 한의협과 모종의 흑막이 있지는 않는지 즉시 해명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또한 "대한의사협회는 그동안 이 문제에 대해 어떻게 대처했는지 밝혀주기 바라며 우리 경주시의사회 일동은 새삼 대한의사협회에도 커다란 회의를 느끼는 바이다”고 밝혔다.

의사회는 약대 6년제 시행에 대해 “약대 6년제는 결국 약사가 일차의료를 담당하면서 진료와 투약을 모두 하겠다는 것과 다름 아니다. 한의사는 아무 지식도 없이 의료기기(소위 양방의료기기)를 합법적으로 사용하겠다는 뜻이다”며 “정부는 국민의 건강에는 관심이 없고 오로지 의료비 지출을 줄이는 방향으로 정책을 유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의료의 중심인 의사를 무시한 채 의료정책을 펴고 있는 복지부와 이에 적절이 대응하지 못하는 김재정 대한의사협회 집행부는 즉시 사퇴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1
댓글쓰기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경주시醫, 의협 집행부 즉각 사퇴 요구